2018.08.22 (수)

  • 맑음동두천 34.6℃
  • 구름조금강릉 30.1℃
  • 구름조금서울 36.8℃
  • 구름많음대전 37.0℃
  • 구름많음대구 32.2℃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35.4℃
  • 흐림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5.1℃
  • 제주 28.1℃
  • 맑음강화 32.1℃
  • 구름많음보은 34.6℃
  • 구름많음금산 34.1℃
  • 구름많음강진군 33.0℃
  • 구름많음경주시 30.8℃
  • 흐림거제 29.7℃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고등학교에 운전면허과목 채택하자”
구미일보 칼럼 지난3월19일과20일 삼성코엑스에서 열리는 KIMES 2016 제32회‘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에 구미에서 출발, 승용차로 1박2일 일정으로 다녀왔다. 이기간중 운전을 하면서 참 말 그대로 무질서, 위협운전, 불미스런 교통매너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 고속도로 상에서 하이패스 구간(시속30k)에 과속으로 끼어들기, 1.2차선이 비었는데에도 뒤꽁무니에 2~3미터로 따라잡기, 터널 안에서 추월, 미꾸라지 빠져 나가듯 곡예차선변경이 다반사다. 또한 휴게소나, 요금소(톨게이터) 우회전 진입구간에서도 추월을 일삼는 막가파 운전자를 수없이 만났다. 1박2일 동안 이들 비윤리적 난폭 운전자들로 인해 출장은 신경과민 증상을 일으킬 정도로 긴장의 연속이었다. 이는 장거리 출장을 자주하는 운전자의 경우 누구나 경험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한국만의 독특한 안전 불감증 교통질서, 문화이다. 최근 보복운전 사례가 자주 공중파에 보도된다. 실제로 장거리 출장 중에 만난 여러 상황들을 보면,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이러한 무법천지의 운행을 겪으면 조금이라도 인내가 부족한 운전자라면 보복하고픈 충동이 일어날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30년 가까이 운전한 경험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