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24.4℃
  • 구름많음강릉 21.1℃
  • 구름많음서울 22.6℃
  • 흐림대전 20.9℃
  • 구름조금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4.5℃
  • 맑음강화 26.8℃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19.7℃
  • 구름많음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22.3℃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독자기고] 민주주의, 횡설수설
민주주의(民主主義)라는 말은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다”라는 말이다. 민주주의라는 말이 없던 시대에는 왕이 나라의 주인이었고, 그 왕을 위한 백성이 있었을 뿐이다. 그러나 지금과 같은 민주주의가 발전되기까지는 수많은 사람의 희생이 있어 가능했던 것이다. 앞으로도 민주주의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어떤 장벽을 더 넘어야 하는지 아무도 모른다. 우리나라만 해도 불과 1945년 해방 전에는 일제의 통치하에 있었고, 주인인 왕이 백성을 지켜내지 못해 수 없는 고통을 백성이 당했다. 그리고 세계적으로도 현재와 같은 민주주의의 틀이 갖추어진 것은 1919년 독일에서 제정한 바이마르 헌법이라고 한다. 이 헌법에 “나라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오고, 20세 이상의 남녀에게 평등하게 선거권이 주어지며, 대통령제를 선택하여 국민이 직접 선거를 통해 선출한다.”라는 것에서 오늘날과 같은 민주주의가 시작되었다고 한다. 그 민주주의를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통해 받아들였지만 수없는 정치적 시행착오가 70여 년에 걸쳐 반복되어 왔다. 민주주의라는 제도는 사람의 옷과 같은 것이다. 다양한 생각과 의견의 옷을 이 사회라는 몸에 입혔을 때 가장 잘 어울리는 옷이 무엇인지 다수의 사람이 참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