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3.0℃
  • 흐림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6.8℃
  • 흐림대구 6.4℃
  • 구름많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6.9℃
  • 흐림부산 8.0℃
  • 구름많음고창 5.4℃
  • 흐림제주 11.6℃
  • 구름조금강화 4.2℃
  • 구름조금보은 3.2℃
  • 구름많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7.3℃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권우상 (權禹相) 칼럼 = 권력자는 자기 감정 억제할 수 있어야
칼럼 권력자는 자기 감정 억제할 수 있어야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인류의 역사를 보면 권력 쟁탈전의 연속이었다고 할 수 있다. 그 수단으로 전쟁이 동원되기도 했다. 그리스 역사가 투기디데스(Thucydides : BC 460∼BC404)는 아테네와 스파르타의 그리스 쟁탈전인 펠로폰네소스 전쟁(BC 431∼ BC 404)을 다룬 자신의 저서 「역사」에서 전쟁은 인간의 권력욕에서부터 시작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권력욕이란 바로 「남을 내 마음대로 조종하려는 욕구」라고 했다. 환언하면 「전쟁은 어차피 피할 수 없다」는 일종의 비관론인 것이다. 고대와 현대에서도 국가란 명칭의 집단이 생긴 이래 인간의 욕망 속에 「권력욕」이 자리 잡고 있다. 그런데 더욱 비관적인 것은 그것이 무제한이라는 점이다. 권력의 권세권(權)자에서는 악한 꾀와 못된 꾀를 책략으로 삼고 있는 뜻이 내포되어 있다. 또한 착할 선(善)에는 「높다. 좋아하다」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다. 중국 역사의 집약서인 삼국지를 보면 수 많은 영웅 호걸들이 등장한다. 그 가운데는 권력욕에 집착하다가 죽임을 당하기도 한다. 권력욕으로 목숨을 내 놓는 사람이라면 아마도 생명도 보다 권력이 더 고귀하다고 생각할 지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