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8 (수)

  • -동두천 17.8℃
  • -강릉 21.2℃
  • 박무서울 18.7℃
  • 박무대전 18.3℃
  • 박무대구 22.5℃
  • 박무울산 23.0℃
  • 박무광주 22.1℃
  • 부산 23.7℃
  • -고창 19.2℃
  • 제주 23.6℃
  • -강화 18.3℃
  • -보은 17.4℃
  • -금산 18.4℃
  • -강진군 22.4℃
  • -경주시 22.7℃
  • -거제 23.8℃



배너

배너


배너



Photo & People





권우상 칼럼 - 세계 각국, 뛰어난 지도자는 없다
칼럼 세계 각국, 뛰어난 지도자는 없다 권우상 명리학자. 역시소설가 세계가 두 번의 대전을 치루면서 파괴와 살상이 잇따르고 있었고 전 세계가 영국과 연합국들에게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을 때 ‘레오폴드 애머리’를 비롯한 영국 정부 측 인사들에게는 새로운 지도자가 필요하자 1940년 5월 7일에 하원에서 ‘애머리’는 위에 언급한 말을 인용하여 수상인 ’네빌 체임벌린’에게 말하였다. 사흘 뒤에 ‘체임벌린’은 사임하였으며 ‘윈스턴 처칠’이 그의 후임자가 되었다. 누군가 국가를 통치할 사람이 있어야 한다는 것은 기본적인 필요 가운데 하나이지만, 그저 아무나 지도자가 되어도 괜찮은 것은 아니다. 가정 내에서도 아버지가 훌륭하게 지도력을 발휘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가정이 행복할 수 있는 것처럼 국가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국가마다 훌륭한 지도자를 찾아보기가 매우 힘든 일이다. 그러다 보니 이제까지 수천 년 동안 대관식, 혁명, 쿠데타, 후임자 지명, 선거, 암살, 정권 교체 등이 수 없이 많이 있어 왔다. 왕, 수상, 대공, 대통령, 서기장, 절대 권력자들이 숱하게 권좌에 오르기도 하고 물러나기도 하였다. 강력한 통치자들조차 예기치 않은 변화로 자리를 내주는 일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