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2.3℃
  • 서울 24.0℃
  • 흐림대전 23.4℃
  • 연무대구 24.9℃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1.7℃
  • 부산 23.4℃
  • 흐림고창 22.5℃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1.9℃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시 / 시조

가인 박명옥 시 “돈황의 막고굴 / 동백꽃”

돈황의 막고굴

 

돈황을 떠나 인도로 가는

희뿌연 모래 먼지 길

그 옛날 무사귀환을 빌던 곳에서

잠시 뒤 돌아본다

 

거상의 꿈을 꾸며 떠나가는

비장한 마음들과

비단과 도자기를 싣고 따라가는

낙타의 긴 행렬

끝없이 이어지는 비단길

 

천 가지 소원이 가득하던

사막 속에 절은 언제부터인가

거친 모래바람 속에 묻혀

잊혀져 간다

아, 돈황의 막고굴 이여

 

오백 년 모래 속에 잠자던

막고굴 장경동의

보물 문서들

왕도사의 방생으로

 

혜초스님의 “왕오천축국전”은

 

신라에서

인도로

유럽까지

세상 밖의 실크로드 여행을 시작한다.

 

 

동백꽃

 

 

선운사 대웅전 뒤 숲으로

붉은 동백을 보러 가면

그대가 생각납니다.

 

푸르던 백련사 동백 숲

툭 툭 툭

목 잘려 떨어지던 동백꽃

 

철없어 순수했던 사랑,

그 사랑을 간직한 그대가

생각납니다.

 

-붉은 동백꽃의 비밀스런 사랑-

 

핏빛 동백이 활짝 필 때

그 사랑 만나러

동백 숲으로 갑니다.

 

그리고선 꽃술에다

가만가만 그 이름을 불러봅니다.

 

그 날처럼

툭 툭 툭

떨어지며 핏빛 눈물 흘리는 동백꽃

 

이 붉은 동백 숲에서

당신과 나의 비밀스런 사랑은

아직 끝나지 않은 영원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