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1 (토)

  • -동두천 35.0℃
  • -강릉 34.9℃
  • 맑음서울 35.2℃
  • 구름조금대전 35.0℃
  • 구름조금대구 34.8℃
  • 맑음울산 31.1℃
  • 연무광주 32.7℃
  • 맑음부산 32.1℃
  • -고창 34.6℃
  • 구름많음제주 29.2℃
  • -강화 31.8℃
  • -보은 35.4℃
  • -금산 34.1℃
  • -강진군 34.2℃
  • -경주시 36.7℃
  • -거제 34.5℃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경상북도 청년 사회적경제 취‧창업 학교』본격 가동

사회적경제기업 창업 지원 및 전문인력 취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

경상북도는 11일(목)부터 약 2개월에 걸쳐 경산 테크노파크에서 도내 청년 60여명을 대상으로 『경상북도 청년 사회적경제 취‧창업 학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경북 청년 사회적경제 취창업학교는 도내 청년층을 대상으로 작년 10월부터 2달간 권역별로 찾아가는 설명회, 컨설팅과 멘토링을 실시하여 수강생을 모집하였다.


교육과정은 기초과정과 심화과정으로 운영되며, 사회적경제기업 창업과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사회적경제 취․창업에 필요한 다양한 지식과 노하우 등을 관련 전문가와 우수 선배 기업가들의 강의와 개인별 멘토링 지원을 통해 전수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창의와 도전, 사회공헌 등 기존 기업의 경영 방식과는 다소 다른 사회적경제기업의 창업과 취업 패턴을 감안하여 보다 사회적인 일자리를 찾는 사회적경제 청년을 육성하고자 추진되는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10개 이상의 청년 사회적경제기업을 선발, 육성할 계획이다.


한편, 2017년 사업보고를 기준으로 경상북도 사회적기업은 ‘17년 1월 현재 211개이며, 이중 청년 CEO 비중은 20.8%에 이른다.


전체 종사자 중 청년 고용률은 37.7%에 이를 정도로 청년층의 사회적경제 참여가 매우 활발한 상황이다.

* 경북 사회적경제 기업수(‘17. 1. 1 기준) : 876개(사회적기업 211, 마을기업 115, 협동조합 550)


경북도는 ‘16. 9월 사회적경제과 신설 후 사회적경제육성조례 제정, 지원센터 설립, 마케팅지원 강화, 기술경쟁력 강화, 제품 구매기관 확대 등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육성기반과 지원기반을 다져 왔으며, 사회적경제대회, 사회적경제 포럼, 제품 전시회 등 사회적경제에 대한 이해 증진과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 오고 있다.


또한, 사회적기업의 대기업 현대그린푸드와의 협력체결, 공익형 프랜차이즈(the 3 sector cafe) 사업지원 등 실질적인 시장 진입을 위한 경쟁력제고를 강화하는 데 주력해 왔다.


아울러, 청년 창업 활성화를 위하여 권역별로 창업관련 컨설팅 할 수 있는 네트워크 공간인 청년 괴짜방*을 4개소 설치, 도민들에게 사회적경제 창업 희망자들이 쉽게 가까이서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제도를 마련하였다.

‘17년 4개소 설치 : 1호점 경산(창업허브), 2호점 칠곡(디자인센터), 3호점 상주(로컬푸드연구소), 4호점 포항(6차산업, ‘18. 1월중)


개강식에 참석한 박찬우 경상북도 사회적경제과장은 “좋은 일을 하면서도 수익과 일자리를 만들어 내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창업에 청년들이 도전하고자 한다면 최대한 지원하겠다. 청년은 지역의 미래라는 관점에서 사명감과 의식으로 무장하여 지역 사회적경제기업 창업에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 고 당부했다.


본 사업과 창업 희망 또는 교육, 컨설팅 등 기타 궁금한 사항은 경상북도 사회적경제과 및 사업 위탁기관인 (사)지역과소셜비즈(053-956-5002)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