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0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성명서] 문재인 전 대표 향한 구미폭력사태 가담자 수사와 배후세력 철저히 밝혀야

지난 8일 경주시와 구미시를 방문한 더불어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일정 중 구미시 방문에서 벌어진 폭력방해 사태는 명백한 민주주에 대한 도전이며 유력 대선 후보에 대한 위해행위로 보인다.

 

이날 문 전 대표의 경북방문은 지난 9월 경주지진 이후 540여회에 이르는 계속되는 여진으로 불안한 주민들의 근황을 살펴보고 바람직한 에너지 정책을 찾아가는 행보였으며, 오후 구미에서의 기자 간담회에서는 경북 현안에 대한 견해와 개헌과 당내 경선에 대한 의견 등을 듣는 정당한 정치활동 시간 이였다.

 

그러나 8일 오후 문 전 대표의 구미방문에 대한 박대모(박 대통령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모임), 박사모(박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를 중심으로 하는 일부 시민들이 구미 시청 출입부터 방해하였고 간담회 후 차량이동을 폭력으로 방해한 행위는 명백한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다.

 

이날 방해세력들은 조직적으로 움직였고 문재인은 빨갱이다” ,“문재인은 자폭하라”, “ 빨갱이를 잡아라”, “드러누워라등 폭언을 자행하며 문 전 대표의 이동을 가로막고 흙과 쓰레기 등을 투척하였고 오중기 도당위원장까지 넘어뜨리는 등의 폭력을 행사하였다.

      

민주주의는 서로 견해가 다르다고 폭력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소통하면서 차이를 줄여가며 공존하는 체제이다. 누구에게도 폭력을 용인하지 않으며 폭력을 행사한 자는 반드시 의법 처리해야 한다.

 

더불어 민주당 경북도당은 구미경찰서의 경비 활동에 감사를 드리지만, 야권의 유력한 대선후보에 위해행위를 가한 사람들과 세력에 대해서는 엄정한 수사를 실시하여 전모를 밝혀줄 것을 촉구한다.

      

 

2017. 1. 9

 

더불어민주당 경상북도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