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1℃
  • 구름조금강릉 32.7℃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3.1℃
  • 구름조금울산 33.3℃
  • 구름조금광주 31.5℃
  • 맑음부산 29.5℃
  • 맑음고창 33.1℃
  • 맑음제주 29.4℃
  • 구름많음강화 27.1℃
  • 흐림보은 29.6℃
  • 구름조금금산 31.7℃
  • 맑음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4.3℃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권우상 칼럼 = 일본 고우지(紅麴) 피해 대만에서도

 

 

 

 

칼럼

 

 

   일본 고우지(紅麴) 피해 대만에서도

 

 

                                                  권우상

                                   사주추명학자. 역사소설가

 

 

일본 고바야시(小林)제약에서 생산된 베니고우지(紅麴 : 붉은 누룩) 원료인 ‘사뿌리’를 사용한 제품에서 피해자가 대만(臺灣)에서도 나왔다. 2024년 3월 31일(19:49) 일본 텔레朝news 보도에 따르면 대만(臺灣) 당국은 고바야시(小林)제약의 ‘베니고우지(紅麴)’를 원료로 제조된 ‘사뿌리멘트’ 등을 섭취한 후에 건강 피해를 호소한 사람은 지금까지 2024년 3월 31일 오후 시점에서 6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에는 신부전(腎不全) 증세가 있는 사람도 포함되었다. 대만에는 고바야시(小林)제약이 직접 제품을 판매한 것은 없지만 고바야시제약으로부터 수입된 ‘베니고우지(紅麴)’을 원료로 사용해서 대만에 있는 회사가 독자적으로 제조한 ‘캅셀’이 판매되고 있다.

 

건강 피해를 호소한 대중시(臺中市)에 사는 40대 여성은 약국에서 근무하면서 2022년 7월부터 반년동안 ‘고우지(紅麴) 캅셀’을 복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콜레스텔 수치에 변화가 없어 복용을 중지했지만 올해 1월에 신부전(腎不全)으로 진단받았다고 하였다. 대만(臺灣) 당국은 ‘베니고우지(紅麴)’를 원료로 제조된 제품과 관련하여 건강 피해와의 인과관계에 대해 현재는 조사중이라고 하면서 조속한 시일 내에 전문가들과 협의하여 의견을 청취한다는 입장이다.

 

이번 사태에 주일 대만(臺灣) 대표(射長廷 氏)는 일본에 오는 대만의 관광객에게 고바야시(小林)제약 제품은 모두 회수하고 있다고  하였다. 또한 상품은 팔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SNS으로 대만 국민들에게 알렸다고 한다. 중국 당국도 고우지(紅麴) 사태와 관련하여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중국소비자협회는 베니고우지(紅麴) 제품 섭취를 중지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소비자협회는 “해당 제품은 중국 본토의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지는 않지만 국경을 넘어 EC온라인사이트를 이용하거나 일본에 여행중 일본 점포에서 구매하여 갖고 들어 올 우려가 있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섭취에 주의할 것을 환기시키고 만일 이 제품을 복용하여 몸이 좋지 않으면 즉시 병원을 방문하여 검진을 받으라고 했다. 또한 구매자에게는 고바야시(少林)제약의 중국 현지 법인 ‘가즈다마 서비스’에 연락하여 회수에 협력하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EC사이트에서 구입한 경우에는 반품이나 환불을 신청할 수 있다고 알렸다.

 

4월 1일 일본 텔레朝news는 일본신장학회(日本腎臟學會)가 조사중인 가운데 중간 발표를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47가지 사례를 표본으로  환자는 30대부터 70대까지이고 여성이 많은 경향을 보였다. 초진 때는 권태감(倦怠感)과 식욕부진을 호소하는 환자가 많고, 발열(發熱)과 구토(嘔吐) 증세 등은 비교적 적었다. 하지만 여성의 혈액을 검사해 보니 모두 만성신부병이었다고 하였다. 증상의 끝이 좀처럼 보이지 않아 매우 우려하고 있는 모습이다.

 

베니고우지(紅麴) 원료인 ‘사뿌리’를 사용한 제품에서 문제가 된 것은 ‘아오(靑)가비’에서 발생하는 ‘뿌베루루산(酸)’이라고 발표하였다. 그렇다면 ‘뿌베루루산(酸)’은 어디에서 온 것일까? 고바야시(小林)제약과 공동으로 ‘베니고우지(紅麴)’의 유전 정보를 분석한 나라(奈良) 첨단과학기술대학원 대학의 가네다니 주겐(金谷重彦) 교수는 좀더 계속해서 독성 물질을 연구해 봐야 알겠지만 독성 물질 ‘아오(靑)가비’가 들어가서 이것이 ‘뿌베루루산(酸)’을 만들어 낸 ‘아오(靑)가비’라는 물질이다”라고 발표했다. 즉 이번에 문제가 된 ‘베니고우지(紅麴) 사뿌리’ 원인은 독성 물질인 ‘아오(靑)가비’가 들어간 ‘뿌베루루’라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이 물질은 일본인들이 정월(설날)에 즐겨 먹은 둥근 모찌(餠 : 찹쌀떡)에서도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하였다. 일본의 전통적인 모찌(餠)는 요요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데 그 당시에는 ‘모치츠키’라고 불렀다고 한다. 이번 ‘베니고우지(紅麴) 사태가 어느 나라에까지 확산될 지 좀더 지켜봐야 할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