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1℃
  • 구름조금강릉 32.7℃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3.1℃
  • 구름조금울산 33.3℃
  • 구름조금광주 31.5℃
  • 맑음부산 29.5℃
  • 맑음고창 33.1℃
  • 맑음제주 29.4℃
  • 구름많음강화 27.1℃
  • 흐림보은 29.6℃
  • 구름조금금산 31.7℃
  • 맑음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4.3℃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건강ㆍ스포츠ㆍ취미

[건강칼럼] 건강한 노년을 위해 골다공증 관리는 필수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2024년 3월호 발췌
글  - 김지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50세 이상 골다공증 유병률은 22.4%로 성인 5명 중 1명이 골다공증 환자이다. 여성의 경우 37.3%, 남성의 경우 7.5%가 골다공증 환자라 할 수 있다.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환자의 수도 늘어나 70세 이상 여성의 약 2/3, 70세 이상 남성의 약 1/5이 골다공증 환자이다. 골다공증 골절이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니만큼 골다공증이 어떠한 질병인지, 또 치료 방법 및 예방법은 어떻게 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세계보건기구(WHO)는 골다공증을 ‘골량의 감소와 골조직 미세구조의 이상을 특징으로 하는 전신적인 골격계 질환으로, 골의 강도가 약해져서 골절되기 쉬운 상태가 되는 질환’으로 정의했다. 한마디로 골다공증은 뼈가 약해져서 골절 위험이 증가하는 질환이라고 볼 수 있다. 건강한 뼈는 조골세포를 매개로 한 골 형성과 파골세포를 매개로 한 골 재흡수를 통해 끊임없이 리모델링하며 항상성을 유지한다. 골다공증은 조골세포와 파골세포 기능의 불균형으로 인해 골 형성이 감소하거나 골 재흡수가 증가하여 발생하게 된다.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골다공증

골다공증은 노화, 폐경, 유전, 환경적 요인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며,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일차성, 특정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이차성으로 나뉜다. 일반적으로 20대 중반에서 30대 초반까지 골량이 최고치에 이르렀다가 30~50세까지는 대체로 골량이 유지되며 소량의 감소만 관찰되고, 50세 이후 점차 골소실이 일어난다. 특히 여성의 경우 폐경 후 여성호르몬의 부족으로 급격한 골소실이 관찰된다. 성장기의 최대 골량 형성은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에 의해 결정되지만 유전적 영향이 약 50~90%로 더 크다. 환경적 요인으로는 칼슘, 비타민 D, 단백질 등 영양성분 부족, 체중부하, 운동 부족, 흡연, 알코올, 왜소한 체형 등이 있다.

 

특정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이차성 골다공증의 원인으로는 크게 내분비대사질환, 위장관질환, 약물, 결합조직질환 등이 있다. 남성의 이차성 골다공증의 흔한 원인은 성선기능저하증, 스테로이드 투여, 고칼슘뇨증, 음주이고, 여성의 이차성 골다공증의 흔한 원인은 폐경 전 무월경, 스테로이드 투여이다.

 

골절 전에 느끼기 어려운 골다공증

골다공증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으며 골절이 발생하기 전까지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초기에는 허리의 피로감, 둔통이 있을 수 있고 척추뼈의 약화로 인해 척추가 굽거나 압박되어 키가 줄어들기도 한다. 점차 뼈의 강도가 약해져 척추, 고관절, 상완, 손목 등에 골절이 발생하고, 골다공증으로 인해 골절이 발생하는 경우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대다수이나 증상 없이 척추 골절이 발생하여 우연히 영상의학 검사에서 발견되기도 한다.

 

골다공증 골절 중 많은 경우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며, 고관절 골절 후 1년 내 치명률이 약 17%, 척추 골절은 약 6%로 골절 이후 치명률이 높아 골다공증의 조기 진단 및 치료의 필요성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T-값으로 진단

골다공증은 골밀도로 진단할 수 있다. 임상에서는 주로 골밀도 측정을 위해 이중에너지 방사선흡수측정법을 사용하며, 폐경 후 여성의 경우 T-값을 이용한다. ①정상은 T-값이 –1.0 이상, ②골감소증은 T-값이 –1에서 –2.5 사이, ③골다공증은 T-값이 –2.5 이하이다. 소아, 청소년, 폐경 전 여성과 50세 미만 남성은 T-값 대신 Z-값을 사용하여 진단할 수 있으며, Z-값이 –2.0 이하일 경우는 ‘연령 기대치 이하’라고 정의한다.

 

이중에너지 방사선흡수측정법 외에도 정량적 컴퓨터단층촬영, 말단골 골밀도, 말단골 정량적 컴퓨터단층촬영, 척추 골절 평가 등을 통하여 뼈의 강도와 질에 대한 추가 정보를 얻기도 한다.

 

골다공증의 치료 방법

1. 적절한 칼슘 섭취: 하루 800~1,000mg의 칼슘 섭취를 권장한다. 칼슘은 가장 섭취가 적은 영양소 중 하나로, 한국인의 1일 칼슘 섭취량은 권장량에 비해 부족하기 때문에 가장 먼저 음식을 통한 칼슘 섭취를 늘려야 한다. 칼슘 함량이 높은 음식으로 칼슘을 보충하고 식사를 통한 칼슘 섭취가 부족한 경우 칼슘 보충제를 복용한다.

 

2. 적절한 비타민 D 섭취: 비타민 D는 1일 800IU 섭취를 권장한다. 비타민 D는 뼈와 근육 기능 유지에 필수적인 요소다. 비타민 D는 햇빛에 의해 피부에서 생성되거나 비타민 D가 풍부한 음식 섭취로 공급된다. 하지만 비타민 D가 많이 함유된 음식(간유, 등 푸른 생선, 계란, 버섯 등)이 제한적인 데다 대량 섭취 또한 쉽지 않다. 또 자외선 차단제 도포 및 실내 생활 등으로 인해 우리나라 성인 대부분은 비타민 D가 부족하다. 대한골대사학회는 1일 800IU의 비타민 D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비타민 D의 과도한 섭취는 다양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혈중 비타민 D 농도 결핍으로 권장 용량 이상의 비타민 D 복용이 필요한 경우에는 전문의와 상담하며 용량을 조절해야 한다.

 

3. 단백질 섭취: 뼈를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영양 성분은 칼슘과 단백질로 지속적인 단백질 섭취는 뼈 건강에 무척 중요하다. 콩팥 기능이 정상인 성인의 경우 >0.9g/kg의 단백질 섭취를 권장하고 있으나, 만성 콩팥질환 환자의 경우 고단백 식이가 콩팥 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4. 운동: 골다공증의 관리와 골절 예방을 위해 적절한 운동을 권장한다. 특히, 체중부하 운동과 근력 운동이 권장된다. 체중부하 운동에는 걷기, 댄스, 테니스, 계단 오르기, 달리기 등이 있고, 근력 운동에는 아령, 모래주머니를 이용한 운동과 팔 굽혀 펴기, 요가, 필라테스 등이 있다. 모든 운동은 손상이 없는 안전한 범위에서 이루어져야 하며, 운동 전후로 충분한 준비 운동과 정리 운동을 해야 한다.

 

5. 금연, 절주

 

6. 카페인 음료 제한: 카페인은 칼슘 흡수를 억제하고 칼슘 배설을 증가시키기 때문에 하루 1~2잔 이하로 카페인 음료를 제한하는 것이 좋다.

 

7. 낙상 예방 및 이차 골절 예방: 낙상으로 인한 골절로 노인의 사망위험도가 증가하기 때문에 낙상 예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8. 약물 치료: 국내에서 승인된 골다공증 치료제로는 골 흡수 억제제인 비스포스포네이트(알렌드로네이트, 리세드로네이트, 이반드로네이트, 파미드로네이트, 졸레드론산), 여성호르몬, 조직 선택적 에스트로젠 복합체, 선택적 에스트로젠 수용체 조절제, RANKL 억제제인 데노수맙 등이 있다. 골 형성 촉진제로는 부갑상선호르몬제인 테리파라타이드와 스클레로스틴 억제제인 로모소주맙이 있다.

 

칼슘과 비타민 D 섭취로 예방

충분한 칼슘 섭취와 적절한 비타민 D 섭취는 골다공증 예방에 매우 중요하다. 일차적으로 음식을 통해 칼슘 섭취를 늘리는 것이 권장된다. 칼슘을 섭취하려면 유제품, 채소와 과일을 포함한 균형 잡힌 식사를 해야 한다. 또 염분이 많은 음식은 콩팥에서 칼슘 배설을 촉진하기 때문에 싱거운 식사가 도움이 된다. 칼슘 섭취량은 하루 800~1,000mg을 권장한다. 2020년 한국영양학회에서 제시한 비타민 D의 충분 섭취량은 12~64세에서 1일 400IU, 65세 이상에서는 600IU이며, 대한골대사학회는 골다공증의 예방 및 치료를 위해서 1일 800IU의 비타민 D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골다공증의 예방을 위해 칼슘과 비타민 D의 섭취뿐만 아니라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 균형 잡힌 식단 관리가 필요하며, 한 가지 영양소에 집중하기보다는 건강한 식사를 유지해나가는 패턴이 중요하다. 튀김류, 인스턴트, 가공식품, 가당 디저트, 가당 음료 등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이소플라본이 풍부한 대두 및 대두 제품(두부, 된장), 생선 및 해산물에 풍부한 오메가-3 지방산은 골다공증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흡연은 장에서 칼슘 흡수를 감소시키고 과도한 음주는 골 형성을 억제하며 골절 위험을 증가시키므로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서는 금연 및 절주가 필요하다. 또 과도한 인 섭취는 칼슘 대사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인 함량이 높은 콜라 등의 탄산음료는 줄여야 하며, 칼슘 배설을 증가시키는 카페인 음료도 하루 1~2잔으로 제한하는 것이 좋다. 저체중이 되지 않도록 적절한 식사를 하고 과도한 체중 감량은 삼가도록 한다. 안전한 범위 내에서 적절한 체중부하 운동과 근력 운동을 병행하도록 한다.

 

우리나라도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면서 골다공증 및 골다공증 골절이 급증하고 있으며 사회적으로 중요한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노년기 사망률을 높이는 골다공증에 대해 미리 알고 예방법에 관심을 기울인다면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보다 건강한 노년 생활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검진문의] 한국건강관리협회 경상북도지부(대구북부건강검진센터)   

(053)350-9000, http://www.kahpgb.co.kr 

네이버 예약 : https://booking.naver.com/booking/6/bizes/22204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