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3 (수)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30.0℃
  • 구름많음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조금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29.1℃
  • 흐림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30.7℃
  • 흐림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6.4℃
  • 흐림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30.0℃
  • 흐림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미담] 경상북도 청송군, 소방·경찰·교도관이 함께 심정지 환자 생명 구해

테니스 경기 중 의식 잃은 환자, 빠른 심폐소생술로 소생
세 명이 함께 응급처치 실시해 현장에서 의식 회복

60대 초반의 남성이 테니스를 치던 중 심정지로 위급한 상황에 직면했지만, 같은 테니스장에 있던 소방관과 경찰관, 교도관의 발 빠른 응급처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청송소방서 황귀영 소방행정과장과 청송경찰서 신현찬 경위, 안동교도소 황용섭 교위는 지난 6월 3일(토) 오후 청송군민 테니스장에서 경기를 위해 대기중이였다.

그러던 중 테니스장 내 A씨(62)가 경기 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모두가 당황한 사이 황귀영 소방행정과장과 신현찬 경위, 황용섭 교위가 즉시 현장으로 달려가 기도확보와 심폐소생술을 번갈아 가며 실시했다.

이어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청송소방서 구급대원들은 심장충격기를 적용해 심장충격을 실시했으며, 이후 극적으로 환자의 맥박과 호흡이 돌아왔다.

 

환자의 호흡과 맥박이 돌아온 것을 확인한 구조·구급대원들은 환자의 집중 치료를 위해 의료지도 후 닥터헬기 출동을 요청했다.

 

A씨는 구급대원들의 응급처치를 받으며 닥터 헬기를 기다리는 동안 “가슴이 답답하다”고 말하는 등 다행히 의식이 돌아왔다.

 

황귀영 소방행정과장과 신현찬 경위, 황용섭 교위는 “소방관과 경찰관, 그리고 교도관들은 매년 심폐소생술 응급처치를 습득했기 때문에 당황하지 않고 적절한 응급처치를 할 수 있었다”라며, “세 명이 함께 응급처치를 시행할 수 있어 더욱 의지가 됐다”라고 밝혔다.

 

한편 병원으로 후송된 A씨는 현재 건강을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