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5 (목)

  • 흐림동두천 2.9℃
  • 흐림강릉 0.6℃
  • 서울 3.0℃
  • 대전 6.6℃
  • 구름많음대구 16.4℃
  • 맑음울산 18.7℃
  • 흐림광주 6.5℃
  • 구름조금부산 16.1℃
  • 흐림고창 4.0℃
  • 박무제주 11.2℃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6.7℃
  • 구름많음금산 7.7℃
  • 흐림강진군 7.8℃
  • 구름많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문화ㆍ예술

권우상 명작 동시 = 어머니

 

 

 

 

권우상 명작 동시 = 어머니

 

                 어머니

 

 

별이 하늘 높이 뜬지 오랜데

아직 오시지 않은 어머니

 

가게에 손님이 많아서일까?

아닐텐데 혹시 교통사고라도

당한 것은 아닐까?

 

가슴에 다가오는 별아별

방정맞을 생각들을 뽑아내며

 

아파트 계단을 한 칸 두 칸 헤아리며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데

 

등뒤에서 들리는 반가운

발자국 소리에 힘이 쭉 빠졌다

 

다시 방에 들어 갔다가

아파트 계단으로 나왔다

한 것도 일곱 번 째

 

거실에 들어와 시계를 보니

12시 25분

 

날 부르는 듯한

어머니의 발자국 소리에

 

벌떡 일어나 현관문을 열어

“엄마 왜 늦었어?”

눈물이 왈칵 쏟아진다

어머니는

힘든 얼굴을 감추시면서

웃는 얼굴이 장미꽃 같다

 

“늦어서 미안하다 이거 먹어”

국화빵에는 국화 향기같은

어머니의 사랑이 묻어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