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
  • 흐림강릉 1.5℃
  • 연무서울 3.7℃
  • 연무대전 4.4℃
  • 연무대구 8.9℃
  • 연무울산 7.7℃
  • 연무광주 7.1℃
  • 흐림부산 8.8℃
  • 흐림고창 5.0℃
  • 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1.6℃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4.8℃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7.9℃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문화ㆍ예술

경상북도, 「동학기념관 및 교육수련관」 개관

민족정신 계승 첫걸음
국난 위기에서 빛난 동학정신 재조명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지난 12월 2일(금) 동학정신을 재조명하고 민족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동학기념관 및 교육수련관」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상철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 주낙영 경주시장, 이철우 경주시의회 의장 및 박상종 천도교 교령, 박연환 경주교구장 등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동학문화창작소 해월의 합창과 검무를 시작으로 그간의 경과보고와 시설 내부를 관람하는 순으로 진행했다.

 

경주 현곡면 가정리 555번지에 위치한 동학기념관은 구한말 국난의 위기에서 민족 정신을 지켜나가고자 한 동학을 재조명하고 이를 후대에 계승하기 위해 2015년부터 7년간 총사업비 119억원을 들여 연면적 2150㎡, 2개동, 3층 규모로 조성됐다.

시설은 동학 정신을 계승‧보전하기 위한 동학전시관과 청소년 교육 및 수련장소인 교육수련관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개관을 통해 근대사상의 뿌리인 동학의 발상지로서의 경주의 이미지를 공고히 하고 미래세대에 민족의 긍지와 주체성을 계승할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다.

 

김상철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동학의 애민‧애족정신은 민족정신의 한 줄기로, 이번 기념관 개관을 통해 우리의 소중한 가치를 계승해 나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경북의 문화와 가치가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인에 향유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