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3.3℃
  • 구름많음강릉 3.2℃
  • 맑음서울 -3.1℃
  • 흐림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2.6℃
  • 구름많음광주 1.8℃
  • 흐림부산 4.4℃
  • 흐림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2.1℃
  • 구름많음보은 -1.9℃
  • 구름많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2.2℃
  • 구름많음경주시 2.7℃
  • 흐림거제 4.9℃
기상청 제공

문화ㆍ예술

매일신춘문예 동시 당선작 = 아버지의 지게 / 권우상

 

 

 

매일신문 2012년 신춘문예 동시부문 당선작 = 아버지의 지게

 

                 

         아버지의 지게

 

                         권우상

 

아버지가 날마다 지시던

손때 가득 묻은 지게가

마당 한 구석에

그럼처럼 놓여 있습니다

 

자나깨나 논두렁 밭두렁

분주히 오가며

삶을 퍼담아 나르시던

아버지의 지게

 

지금은 먼 나라로 가신

아버지의 모습과 고단함이

지게에 담겨 있습니다

 

휘청거리는 두 다리를

작대기 하나에 기대시고

안개 자욱한 새벽길 나서시며

흙과 함께 살아오신 아버지

 

억척스럽게 산더미 같은

소먹이는 풀도 베어오시고

마늘과 풋고추, 생강도 담아

우리들을 길러 내시던

아버지의 땀방울 맺힌 지게

 

고향의 따스한 정을 받으며

지난 날들의 뒤에 서서

아버지의 지게는

오늘도 나를 반깁니다.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