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4.5℃
  • 구름많음울산 5.7℃
  • 구름조금광주 3.9℃
  • 구름많음부산 8.0℃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7.3℃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2.2℃
  • 구름조금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권우상 칼럼 = 훌륭한 인물도 좋은 대운을 만나야 한다

 

 

 

칼럼

 

 

                 훌륭한 인물도 좋은 대운을 만나야 한다

 

 

                                              권우상

                                사주추명학자. 역사소설가

 

 

인생을 살다보면 기뻐할 때도 있고 슬프할 때도 있다. 즉 개인이나 집단이나 명운에 따라 길운과 흉운이 반복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훌륭한 인물은 어떻게 탄생할까? 결론적으로 말해서 좋은 대운을 만나야 한다. 인생에는 시운, 일운, 월운, 세운, 대운 등이 있는데 각자 개별 행동이 아니라 서로 톱니바퀴처럼 물고 돌아가면서 길과 흉이 반복된다. 이것을 아는 데에는 동양철학 중에서 사주추명학(四柱推命學)이 으뜸이다. 이 학문을 통하여 보면 그 사람이 부자인지 빈자인지, 영웅인지 소인배인지, 사람된 그릇이 큰지 작은지, 몸이 건강한지 병들었거나 불구자인지 알 수 있다.

 

사주추명학은 딱히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가능성을 추리해서 판단한다. 1950년 경인년에는 6.25 전쟁이 일어나 막대한 인명과 재산을 잃은 우리 민족 최대의 비극을 겪었고, 경자년인 1960년에는 3.15 부정선거에 항의하여 수 많은 학생과 젊은이들이 희생되는 4.19혁명이 일어났다. 경술년인 1910년에는 일본에게 나라를 빼앗긴 경술국치가 있었던 해다. 또한 경신년인 1980년에는 우리 민족사의 또 하나의 비극이라 할 수 있는 광주사태가 발생했다. 왜 이렇게 경자(庚字)가 들어간 해만 되면 우리나라는 국난을 겪게 되는지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길어지기 때문에 생략한다. 다만 간단하게 설명하면 우리나라(한반도)는 오행상 목(木)에 해당 되는데 경인년(庚寅年), 경술년(庚戌年), 경신년(庚申年)과 같은 경(庚)자 해인 금(金)이 오면 금극목(金剋木)하여 금(金)이 오는 해는 흉운이다. 특히 경금(庚金)은 신금(辛金)과는 달라 철강석처럼 가세가 매우 강하다.

 

‘역암유록’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남북으로 나라가 둘로 나누어졌다가 다시 통일된다는 예언을 하고 있다. 내용은 이렇다. 統合之年何時(통합지년하시) / 龍蛇赤狗喜月也(용사적구희월야) / 白衣民族生之年(백의민족생지년) - 남북통일 하는 해가 언제일까 / 용하고 뱀하고 있는 병술<술(戌)은 개(狗)를 말함> 좋은 월(月)이라 / 이 해가 백의민족 생년이니라 - 삼국시대에 고구려를 네 차례나 침략한 중원대륙의 수(隨)나라는 도읍지가 낙양(駱陽)인데 (駱)자를 파자(破字)해 보면 말(馬)자와 각 각(各)자로 분해된다. 우선 말을 탄 형상이라 처음에는 나라가 강대하지만 나중에는 서로 영웅이라며 잘난 사람이 각각이니 말(馬)이 각자 제 갈 길로 흩어지는 형상이라 국운이 쇠퇴함을 뜻한다. 결국 수(隨)나라 왕 양견은 아들 양광에게 살해되고 100만이 넘는 대군으로 고구려와 네 번의 전쟁을 치루느라 국력이 소모되고 백성들이 살기가 어려워 반란이 일어나 결국 수(隨)나라는 멸망하고 당(唐)나라가 탄생했다.

 

이처럼 양견이 영웅이라 하지만 대운이 쇠퇴하면 부귀영화도 접어야 하는 것이 세상의 이치인 것이다. 당 태종은 도읍지 낙양(駱陽)의 낙(駱)자가 좋지 않다고 하여 낙(洛)으로 고쳐 낙양(洛陽)으로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훌륭한 인물도 대운을 잘못 만나면 이름을 얻지 못한다. 동학난을 일으킨 정봉준이나 여진족을 물리친 남이 장군도 대운을 잘못 만나 억울하게 처형되었다. - 백두산의 돌은 칼을 갈아 다하고 – 두만강의 물은 말을 먹여 없애라 – 사나이 스무살에 평정하지 못하면 – 훗날 누가 대장부라 하겠는가 – 남이 장군의 이 글에서 유자광은 - 나라를 평정하지 못하면 누가 훗날에 대장부라 하겠는가 - 를 교묘하게 트집을 잡아 역모로 모함했다고 하니 이런 불행한 일은 나쁜 대운을 만났기 때문이다.

 

한국은 오행상 목(木)에 해당된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한국 축구팀이 사강에 오른 이유는 임오년(壬午年)의 오화(午火)와 목(木)이 목생화(木生火)로 길운을 만났기 때문이다. 이처럼 대운이 좋아야 일이 잘 풀린다. 올해는 임인년(壬寅年)이라 수생목(水生木)하여 대한민국은 길운이다. 윤석렬 대통령 탄생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많은 국민들은 정권 교체를 하늘이 도왔다고 한다) 2023년은 계묘년(癸卯年) 역시 수(水)가 목(木)를 생조하여 길운이며 목(木)은 화(火)을 생조하기 때문에 불(火)로 쇠(金)를 녹여서 만드는 방산업 등은 호황을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