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흐림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6.3℃
  • 박무대전 24.7℃
  • 흐림대구 25.5℃
  • 흐림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8.3℃
  • 흐림부산 26.4℃
  • 흐림고창 27.0℃
  • 흐림제주 30.4℃
  • 흐림강화 23.9℃
  • 구름조금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4.4℃
  • 흐림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ㆍ경북대학교병원, “공공의료 협력강화 업무협약 체결”

포항·김천·안동의료원 운영 활성화 위한 협력 다짐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 제공 위한 공공의료 혁신의 마중물

경상북도는 8월 5일(금) 도청 회의실에서 경북대학교병원과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달희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김용림 경북대학교병원장, 이경수 경북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양측은 도내 필수의료를 강화해 건강불평등을 해소하고,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방의료원의 운영을 활성화하는데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상급종합병원이 한 곳도 없는 유일한 광역자치단체로,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도 1.4명으로 전국 16위에 그치고 있다.

 

또 필수 의료서비스를 적절히 제공받지 못해 발생하는 치료가능 사망률은 전국에서 4번째로 높고, 5대 암 중 위암, 대장암, 간암, 폐암의 도내 치료율은 10%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경북대학교병원은 지난 100여년간 대한민국의 의학 발전을 선도하고 지역민의 건강을 책임져온 국립대학병원으로서 코로나19 상황에도 중증 확진자 치료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또 공공보건의료 수행기관으로 지역 완결적 의료체계를 구축하고도 있다.

 

협약서에는 공공보건의료서비스 제공 협력체계 강화를 목적으로 ▷필수의료 보장성 강화와 의료취약지 여건 개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정책발굴과 실행과제 도출 ▷코로나19와 같은 국가 재난 상황 협력 대응 ▷경북도 지방의료원 운영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경북도는 세 개 의료원의 지역적 특성과 여건들을 고려해 반드시 확보해야하는 필수진료과목 20명의 전문의 충원을 위해 연간 60억원의 인건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또 의료원의 시설·장비 현대화와 특성화를 위한 기능보강에 연간 250억원 등 협약기간인 3년간 총 9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우수한 필수 의료진 확보를 통한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과 응급·감염병 등의 중증환자 발생 시 경북대병원과의 연계 치료 활성화, 의료원 운영 시스템 개선에 따른 경영 개선 효과까지 꾀한다.

 

한편, 경북도는 협약 이후 상호협력 사항에 대한 구체적 실행을 위해 위탁운영에 대한 타당성 용역과 함께 도 의회와 복지부와의 협의, 관련 조례 개정, 위·수탁 체결 등을 단계적으로 밟아 나갈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필수의료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고민에서 시작된 지방의료원 위탁을 경북대학교병원과 함께 하게 됐고, 이는 향후 도민의 건강을 위한 공공의료의 획기적 전환이 될 것이라 본다”며 “중장기적으로는 경북대학교 분원 유치를 통해 경북의 취약한 의료환경과 필수의료 등 근본적인 문제들을 하나하나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