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맑음동두천 23.6℃
  • 흐림강릉 22.6℃
  • 구름많음서울 22.9℃
  • 대전 24.5℃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8.9℃
  • 흐림광주 28.1℃
  • 흐림부산 28.6℃
  • 흐림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32.5℃
  • 구름조금강화 23.4℃
  • 흐림보은 23.8℃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9.1℃
  • 흐림경주시 29.2℃
  • 흐림거제 28.4℃
기상청 제공

구미상공회의소, 「기초지자체별 수출 동향 분석 및 정책제언」 발표

2022년 상반기 구미지역 수출액 120억 53백만불로 전년 동기간 대비 5.8% 증가
- 같은 기간 전국 수출액 3,504억 55백만불로 전년 동기간 대비 15.6% 증가
- 같은 기간 수도권(인접지역) 8군데 수출합계액 전년 동기간 대비 20.5% 증가
└ 아산, 청주, 평택, 서산, 인천 중구 두 자릿수 증가율 기록···이천, 화성, 용인 등 K-반도체벨트 지역 중심 수출증가
- 같은 기간 전국 반도체 수출액 690억 16백만불 중 수도권+아산+청주 수출합계액 629억 31백만불로 91.2%, 광주 33억 3백만불로 4.8%, 구미 13억 36백만불로 1.9%
- 2016-2021년 연평균 수출증가률 이천(20%), 청주(14%), 아산(11%), 평택(9%), 화성(8%)···구미(2%)
- 기초지자체별 상반기 수출 1위 아산, 2위 여수, 3위 울산 울주군, 구미는 7위로 밀려···4위 울산 남구, 5위 청주, 6위 울산 북구
└ 아산 397억 31백만불로 구미 120억 53백만불의 3.3배
└ 구미 2000-2009년 1위, 2010-2020년 2위, 2021년 3위, 2022년 상반기 7위
└ 수도권 반도체수출 호조, 여수, 울산은 우크라이나사태로 인한 유가급등 영향
- 지자체별 무역수지 순위 1위 아산, 2위 울산 남구, 3위 울산 북구, 4위 구미
└ 5위 청주···구미와 근소한 차이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윤재호)가 한국무역협회 자료와 정부정책을 토대로 「기초지자체별 수출 동향 분석 및 정책제언」을 발표하였다.

 

 2022년 상반기 구미지역 수출액은 120억 53백만불로 전년 동기간(113억 97백만불) 대비 5.8% 증가하였으며, 같은 기간 전국 수출액은 3,504억 55백만불로 전년 동기간(3,031억 34백만불) 대비 15.6% 증가하였다.(구미, 전국 상위 3개 품목별 수출)

 

* 구미 – 무선통신기기 51억 60백만불 전년 동기간 대비 0.5% 감소, 반도체 13억 36백만불 27.4% 증가, 디스플레이 10억 84백만불로 37.0% 증가

전국 – 반도체 690억 16백만불 전년 동기간 대비 20.8% 증가, 석유제품 305억 12백만불 90.2% 증가, 자동차 243억 42백만불 3.2% 증가

 

 같은 기간 여수, 울산(울주군, 남구, 북구)을 제외한 수도권(인접지역) 8군데* (아산, 청주, 평택, 서산, 인천 중구, 이천, 화성, 용인) 수출 합계액은 1,118억  2백만불로 전년 동기간 대비 20.5% 증가하였고, 아산(20.7%), 청주(19.6%), 평택(40.4%), 서산(44.4%), 인천 중구(34.2%)가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였으며, 이천(9.5%), 화성(7.2%), 용인(2.0%) 등 K-반도체벨트 지역 중심으로 수출이 크게 증가하였다.

* 수출상위 13개 지역 중 비수도권(여수, 울산 울주군, 울산 남구, 울산 북구, 구미)을 제외한 수도권(인접지역) 8곳을 의미함.

 

 같은 기간 우리나라 반도체 수출*은 690억 16백만불을 기록하였으며, 이중 수도권(서울·경기·인천:345억불)과 수도권 인접지역인 아산(241억불), 청주(43억불)까지 합한 반도체 수출액은 629억 31백만불로 나타나 전체의 91.2%를 차지한 반면, 구미는 13억 36백만불로 전체의 1.9%에 불과하였다.

* 광주 33억 3백만불(4.8%), 대전 5억 68백만불(0.8%), 기타 8억 78백만불(1.3%)

* 한국무역협회 수출통계 MTI 3단위 코드 831(반도체)로 조회한 수치임.

 

 또한 2016년부터 2021년까지의 수도권(인접지역) 8군데의 연평균 수출증가율은 이천 20%, 청주 14%, 아산 11%, 평택 9%, 화성 8%, 용인 7%, 서산 6%, 인천 중구 4% 순으로 나타났으며, 구미는 2%에 그쳤다.

 

 기초지자체별 2022년 상반기 수출 순위는 충남 아산이 397억 31백만불로 1위를 차지하였고, 이어 2위 전남 여수(194억 6백만불), 3위 울산 울주군(145억 30백만불), 4위 울산 남구(135억 37백만불), 5위 충북 청주(128억 90백만불), 6위 울산 북구(125억 70백만불), 7위 경북 구미(120억 53백만불) 순으로 나타났으며, 1위 아산과 구미의 수출격차는 3.3배에 달하였다.

* 8위 이천(102억 37백만불), 9위 화성(101억 30백만불), 10위 평택(100억 56백만불), 11위 서산(98억 85백만불), 12위 인천 중구(94억 92백만불), 13위 용인(93억 80백만불)

* 아산 수출실적이 압도적으로 큰 가운데 청주, 울산 북구, 구미는 비교적 근소한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이천, 화성, 평택 역시 100억불을 상회하여 구미와 수출 갭이 크지 않음.

 

 구미는 2000년부터 2009년까지 기초지자체 중 수출 1위를 지켰으나, 2010년부터 아산이 구미를 추월하여 수출격차가 점점 벌어지기 시작하였고, 지난해에는 아산(754억불), 여수(302억불), 구미(245억불) 순으로 나타났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반도체 기업이 집중된 수도권을 중심으로 수출이 증가하는 한편, 우크라이나 사태 등 대외불확실성 확대로 유가·환율이 급등함에 따라 여수, 울산지역의 석유화학제품 수출액이 증가하며 구미는 7위까지 하락하였다.

 

 또한 올해 상반기 무역수지는 아산이 380억 30백만불로 1위, 2위 울산 남구 110억 26백만불, 3위 울산 북구 107억 94백만불, 4위 구미 106억 34백만불, 5위 청주 105억 86백만불, 6위 용인 43억 50백만불, 7위 여수 25억 88백만불 순으로 석유화학 수입이 높은 여수, 울산 울주군은 하위권으로 밀려났다.

 

 심규정 구미상공회의소 경제조사팀/기업유치팀장은 “우리나라 수출액 중 반도체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데 관련 기업이 수도권(인접지역)에 집중되어 있어, 아산, 청주, 이천, 화성, 평택, 용인 등 수도권(인접지역)의 수출은 자연스레 늘어날 수밖에 없고 반면 구미와 같은 지방산단은 상대적으로 비중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수도권 중심의 K-반도체 벨트, 수도권 반도체 학과 정원 확대, 수도권 공장 신‧증설 완화 등으로 인해 지방은 갈수록 소외되고 있다”며, “구미5단지 내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은 물론, 지방기업에 대한 법인세 및 가업승계 상속세율 인하, 구미산단 지투보조금 집중지원, 지방으로 근무지를 이전하는 근로자에 대한 인센티브, KTX 유치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중앙정부에서는 실질적인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펼쳐야한다”고 강조하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