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0℃
  • 구름많음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9.9℃
  • 맑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조금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5.4℃
  • 맑음보은 25.8℃
  • 맑음금산 27.1℃
  • 맑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5.3℃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권우상 칼럼 =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

 

 

 

칼럼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이란 말은 문 대통령이 취임시 한 말이다. 여기에다 ‘고려연방제’란 말이 덧붙혀지면서 사회주의 국가로 간다는 말로 많은 국민들은 인식하게 되었다. 사실 그동안 상당한 분야에서 그쪽으로 간 부분도 적지 않다. 그런데 한동안 잠잠했던 평등 및 차별금지법을 통해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발상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그래서 대선에서의 정권교체는 더욱 열망의 빛을 내고 있다. 동성애, 트렌스젠드 옹호교육을 유치원, 초등중고에서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는 문 정권의 주장에 다수의 국민은 심한 저항감을 보이고 있다. 성적지향이란 성적 이끌림 또는 성관계 대상에 따른 용어(동성애, 이성애, 다자성애 등)이다. 또한 성별 정체성이란 신체에 나타난 생물학적 성과는 상관없이 성별에 대한 인식이다. 남성, 여성외 수십가지의 제3의 성이 있으며 생물학적 성과는 반대로 자신을 인식하는 사람을 트렌스젠더라고 말한다.

 

 

2019년에 48만 명을 최신 과학 기술로 조사해서 동성애 유전자 없음을 발표했고, 일란성 쌍둥이의 동성애 일치 비율이 10%이어서 선천적이 아님을 확증했다. 차별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 성별, 장애 등에 대해서는 이미 개별적 차별금지법이 존재한다는 사실에 비추어 보며 새삼스럽게 양성 평등법이란 이름의 법을 만드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혹자는 ‘차별금지법(평등법)이 세계적인 추세가 아닌가요?’라고 반문 할지 모르지만 유엔 회원국 195개국 중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만든 국가는 불과 35개국(18%)이다. 반면에 동성애를 처벌하는 국가는 72개국(37%)이다. 유엔에 동성애 반대하는 국가가 찬성하는 국가보다 많기에 유엔총회는 동성애 옹호 결정을 한 적이 없다. 최근 남성의 몸으로 대중목욕탕 여탕에 들어 갔던 ‘성소수자’를 검찰이 처벌하지 않자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는 에이즈 피해다. 예상 피해는 에이즈 환자 매년 1000명 가량 증가, 에이즈의 주된 감염 경로는 동성애라는 것이다.

 

 

에이즈 치료비 100% 국민세금을 지원한다. 군대에서 동성애 차별금지 않으면 전투력을 약화시키고 군의 통제력을 상실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따라서 평등을 바라며 나쁜 차별금지법은 반대하는 것이 맞다. 일인독재 국가인 북한에도 없는 이런 법을 문 좌파 정권이 시행할려고 하는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라면 다수의 국민들은 그런 경험은 하지 않아도 좋으니 그만두라고 할 것이 분명하다. 우리가 동성애 대해서 반감을 가지는 이유는 에이즈 전파, 가족구성 파괴, 정신병, 성적문란, 비윤리적이며 죄악이기 때문이다. 특히 남성애의 경우 항문 성교로 알려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모든 동물은 종족 번식을 유일한 세대 교체 수단으로 삼는다. 동성애를 하게 된다면 자신의 자식을 낳을 수도 없고 그대로 유전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생물학적으로도 맞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국력 약화는 국가의 존속을 어렵게 한다. 특히 북한과 총칼을 겨누고 있는 우리나라는 국방력 약화는 국가의 멸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남성과 여성이 교제를 통해 결혼하는 것이 사리에 맞다. 그렇지만 동성애는 이 모든 것을 버리는 것이며 국가를 망치는 것이다. 태국은 동성애자의 31%까지 에이즈 환자라고 한다. 캐나다 보건부는 동성애자가 외부인과 단 1회의 성관계 시에도 5년간 헌혈을 금지함(동성애자가 일반인보다 에이즈에 걸릴 확률이 훨씬 높기 때문) 실질적으로 게이의 헌혈을 금지한거나 마찬가지다. 매독 감염률도 일반인보다 90배 넘었다고 한다. 이처럼 동성애 반대의 근거는 너무도 명확하다. 유럽인권재판소는 지난해 8월 동성 결혼은 더 이상 인권문제의 영역이 아니기 때문에 회원 국가들에 동성 결혼을 인정하라고 요구하지 않겠다고 결정했다. 동성 결혼으로 초래될 재앙을 우려한 현명한 결정이 아닐 수 없다. 대통령은 물론 자치단체장도 잘못 뽑으면 국민이 피곤해 진다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케 했다. 절대로 동성애를 합법화 해서는 안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