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20.5℃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1.9℃
  • 흐림고창 21.2℃
  • 흐림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0.2℃
  • 흐림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권우상 칼럼 = 미국-중공 패권주의 3원칙 정책의 충돌

URL복사

 

 

 

칼럼

 

 

 

                 美國∽中共 패권주의 3원칙 정책의 충돌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미국은 부시 대통령 재임시 아프가니스탄 문제는 사치였다고 ‘콘돌라 라이스’ 당시 국무장관은 자신의 저서 ‘No Higher Honor’에서 술회하고 있다. 당시 미국은 공격 대상을 알카에다와 그들의 지지 세력에 좁힐지 정하는 일로 상당한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아프가니스탄 개입은 9.11테러가 발단이 되었지만 부시 행정부는 아프가니스탄의 테러들과 전쟁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은 분명했다. 미국의 외교, 통상 등 모든 대외활동은 국무부가 관장한다. 세계 180여 개국의 나라를 관리하는 국무부 직원수는 5만 7천명을 넘는다. 이 거대한 조직은 러시아의 세력 팽창을 저지, 이란 등 중동의 테러 집단에 대응하고, 중국의 세계 공산화에 맞서면서 아프리카 등 지구촌 곳곳을 살피며 국익에 부합하는지, 아닌지를 파악하여 주둔 미군 병력수를 조정 또는 철수한다. 국무장관의 권력 순위는 3위로 막강하다. 미국이 지향하는 패권주의 3원칙은 ‘사회주의’ ‘독자적 에너지 및 운송로 개설’ ‘미군 주둔 반대’에 맞추어져 있다. 그런데 문재인 정권은 엇박자를 내는 모양새다. 사례를 보자. 문 대통령은 러시아를 방문하여 시베리아 가스관을 한국으로 연결하는 사업을 푸틴 대통령과 합의 했고, 추미애 당시 민주당 대표는 중국 공산당 대회에 참석했고, 좌파 세력들은 부산에서 미국 철수를 외쳤다. 이런 행동은 미국의 패권주의 3원칙에 반(反)한다. 만일 이런 행동이 미국의 국익에 크게 위협을 받을 수준에 도달했다고 판단되면 아마도 행동을 보일 것이다. 혹여 한국이 공산화된 상황이라면 미국의 북폭은 불가피하다는 것은 알 만한 사람은 안다. 미국은 한때 북폭을 논의한 바 있었지만 서울, 경기등 수도권 인구 5 ∽6만명이 희생돼야 하는 문제로 포기했다는 외신 보도가 있었다. 미국에 맞서 중국의 패권주의 3원칙은 ‘사회주의 현대화‘ ’군사력 강화‘ ’전세계 공산화‘이다. 공산당 당원수가 8,026만 명이 넘는 거대한 정당으로 일당 독재로 통치하지만 경제적인 난관에 봉착하자, 경제에서는 자본주의를 모색, 개혁개방한 사람은 덩샤오핑(鄧小平)이다. 덩샤오핑은 ‘인민은 배가 불러야 다른 생각을 하지 않는다’며 먹고사는 일만은 자본주의를 선택했지만 엄격하게 인민을 감시한다. 중국 통일전선 국가기구는 정치, 경제, 문화, 교육 등 모든 주요 문제를 제안, 토론한다. 주석 1명, 부주석 2명, 상무위원 299명, 위원(상무위원 포함) 2237명으로 구성, 전국의 말단 행정기구에까지 지방조직을 거미줄처럼 얽어 놓고 각종 신상 정보를 수집한다. 공장, 상점, 학교, 기관, 외국합작사, 농장, 향, 진, 촌, 인민해방군 중대와 기타 중국의 모든 기층조직에도 첩보원이 있다. 이는 공산당의 정식당원이 3인 이상 있는 곳에는 모두 당의 기층조직을 결성한다고 규정된 당장에 근거한다. 공산당 수뇌부의 명령에 따라 정책은 수시로 바뀐다. 한국의 사드 때문에 수뇌부 말 한마디에 ‘롯데’가 치명타를 입은 것은 대표적인 사례다. 중극은 2018년 시진핑 주석이 UAE를 방문하면서 현지 투자를 확대, 통신업체 화웨이가 5G 사업을 본격화 했고, 코로나 사태 이후에는 중국 제약사 시노팜이 UAE에 백신을 공급하여 10년간 총 31대의 함대와 100척의 해군 함정, 2만6천명의 군인을 아덴만과 소말리아 앞바다에 보내 호위 임무를 수행했다. 특히 문재인 친중 좌파정권에 힘입어 공산당의 후원을 받는 화교, 조선족들은 한국의 젊은 남녀들을 이간질 하고 부동산을 다량 매수하여, 중국 영토로 만들고, 국민을 선동하여 헌법을 개정, 지방분권이 되면 중국인들이 소유한 지역에 친중 자치정부를 수립해 직.간접으로 중국의 영향권에 들어가게 만든다는 전략이 아닐까? 제주도 땅 절반은 중국인 소유이며 경기도 평택에도 대규모 ‘차이나타운’이 있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한 전문가는 한국 등 해외 토지 매입 자금은 공산당에서 대주고 있다고 한다. 중국의 무서운 음모가 문재인 친공 정권과 손을 잡고 진행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한국을 먼저 공산화로 만들어 놓고 남북을 함께 친다는 것이 중국의 공산화 전략이라 향후 한반도에서 美∽中 군사충돌은 불가피할 것이다. 한반도는 중국 공산세력이 태평양으로 진출하는 중요한 관문이라 서로 양보는 없을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