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2 (일)

  • 흐림동두천 6.0℃
  • 흐림강릉 11.4℃
  • 흐림서울 6.6℃
  • 흐림대전 8.6℃
  • 흐림대구 10.9℃
  • 흐림울산 9.8℃
  • 흐림광주 10.6℃
  • 부산 10.8℃
  • 흐림고창 9.9℃
  • 제주 13.5℃
  • 흐림강화 6.8℃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11.4℃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제81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개최

3․1운동 유공 故류의호 선생 독립유공자로 서훈 … 대통령 표창과 훈장 전수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애국심 가슴 깊이 새겨

URL복사

경상북도는 11월 17일(화)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왕산관(대강당)에서 일제의 국권침탈에 항거하다 순국하신 선열의 숭고한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81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우진수 경북북부보훈지청장, 이동일 광복회 경북지부장을 비롯한 도 및 안동시의 보훈단체장과 기관·단체장, 광복회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독립운동기념관 추모벽 참배 후 국민의례, 순국선열 추념문 낭독, 독립유공자 포상 전수, 기념사에 이어 시낭송 등 기념공연, 순국선열의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했다.

특히 3·1운동 관련 유공으로 故류의호(안동) 선생이 독립유공자로 서훈되어, 이번 기념식에서 선생의 손자인 류준식씨(84세)에게 강성조 행정부지사가 대통령 표창과 훈장을 전수했다.

 

강성조 행정부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대한민국이 가장 어려운 순간, 선열들의 멈추지 않는 애국심과 헌신은 마침내 광복을 이뤄냈다”고 강조하면서, “경상북도는 도민과 함께 을사늑약, 주권강탈의 역사를 직시하고, 국권을 되찾기 위한 선열들의 뜻과 정신을 가슴 깊이 되새길 것이며, 오늘날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독립유공자를 비롯한 국가유공자의 예우에 더욱 정성을 다할 것”이라며, 민족의 자주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 순국선열의 날

대한제국의 국권이 실질적으로 침탈당한 1905년 11월 17일 을사늑약을 전후하여 수많은 애국지사가 일제에 항거하다 순국한 숭고한 선열들의 얼과 위훈을 기리기 위해 대한민국임시정부 임시의정원회의(1939년 11월 21일)에서 ‘순국선열 공동기념일’로 정했으며, 광복 이후에는 광복회와 민간단체가 추모행사를 거행해 오다 1997년 5월 9일 정부기념일로 제정됨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