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1 (일)

  • 구름많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13.9℃
  • 맑음서울 14.9℃
  • 흐림대전 13.1℃
  • 구름많음대구 10.5℃
  • 구름조금울산 10.4℃
  • 구름조금광주 13.5℃
  • 맑음부산 13.0℃
  • 흐림고창 14.1℃
  • 맑음제주 15.1℃
  • 흐림강화 15.3℃
  • 흐림보은 8.5℃
  • 흐림금산 9.6℃
  • 흐림강진군 9.5℃
  • 구름많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문화ㆍ예술

권우상 장편 역사소설 = 다라국의 후예들 제2부 제54회

URL복사

 

 

권우상(權禹相) 장편 역사소설 제54회

 

 

                       다라국의 후예들

 

 

“효자의 집에서 벼슬이 났다. 그는 어버이를 섬기듯이 임금님을 섬겨서 장차 큰 충신이 될 것이다.”

“자고로 효자가 충신된다 했으니 더 이를 말이오. 더구나 최송빈은 하늘이 내신 효자니까 하늘이 감탄하실 나라의 큰 충신이 될 거야.”

이런 말들이 마을에 퍼지면서 일시에 이름이 높아지자 그의 효행도 더욱 빛을 내게 되었다. 거연무왕은 내심 최송빈을 큰 재목으로 키울려고 마음 먹고 있었다. 하지만 그런 왕의 뜻은 곧 허무러지고 말았다. 왕은 병이 들어 사망했다. 거연무왕(巨淵武王)이 사망하자 윤화의 소생인 거우위(巨優位)가 20살의 젊음 나이에 왕위에 올랐다. 이 분이 다라국의 제3대 왕이다.

거우위(巨優位)는 왕위에 오른 이듬해 결혼하였다. 원래 윤화(允花)는 부왕인 거타지왕의 후실이었으나 노년에 얻은 터이라 자식이 없던 차에 부왕이 죽자 거연무왕(巨淵武王)는 젊고 아름다운 윤화(允花)를 자신의 후실로 삼았던 것이다. 이때 거연무의 정비(正妃) 매씨(梅氏)는 윤화가 자식을 낳을 때까지 아들을 낳지 못했는데 윤화가 먼저 자식을 낳았다. 그러나 딸(공주)이라 사실상 왕통을 이럴 수가 없었다. 그래서 정비 매씨는 늘 후비 윤화보다 먼저 아들 낳기를 바라고 있었다.

거우위왕은 낚시를 좋아해 가끔 신하들을 거느리고 강에 가서 낚시를 즐기었다. 어느날 거우위왕은 민복을 하고 신하들을 거느리고 강으로 낚시를 갔다. 마침 강가에는 촌로 한 사람이 낚싯대를 놓고 앉아 물고기를 낚고 있었는데 낚싯대를 강물에 드리우기가 바쁘게 연신 물고기를 잡아 올리고 있었다. 거연무왕은 원래 이 강에는 물고기가 많이 잡히는구나 생각하고 촌로 옆에 자리를 잡고 앉아 낚싯대를 꽂았다. 긴 낚싯대와 짧은 낚싯대 두 개를 꽂아 놓고 아무리 앉아 있어도 고기가 낚이지 않았다. 그런데 옆에 앉은 촌로는 고기를 연신 낚아 올리고 있어 거우위왕은 은근히 질투심이 솟아 올랐다.

“나는 이렇게 오래 있어도 물고기 한 마리 잡을 수 없는데 어르신은 어찌하여 물고기를 잘 잡으시오?”

하고 거우위왕(巨優位王)이 묻자 촌로는

“본시 사람에게는 좋은 운과 나쁜 운이 있는데 운이 좋은 날은 하고자 하는 일이 순조롭게 잘 되지만 운이 나쁜 날은 하고자 하는 일이 잘 안되고 자칫 나쁜 재앙도 당하게 되는 법이오. 오늘은 내가 운이 좋아서 고기를 잡으러 나왔는데 그래서 이렇게 고기가 잘 잡히는가 보오.”

하였다. 그러자 거우위왕(巨優位王)은

“그렇다면 좋은 운과 나쁜 운을 어떻게 아시오?”

하고 묻자 촌로는

“그건 그 사람의 팔자대운을 봐야 합니다.”

“그럼 내 팔자대운을 한번 봐 주시오.”

“여기서는 볼 수 없고 집에 가야 볼 수 있소.”

“어르신 집이 어딘지 모르나 지금 가서 내 팔자대운을 한번 봐 주시오.”

“지금은 집에 갈 수가 없오.”

“왜 그러오?”

하고 거우위왕이 묻자 아직도 해가 질려면 멀었는데 해가 질 때까지 고기를 잡으면 엄청나게 많이 잡을텐데 지금 집으로 돌아가면 고기를 많이 잡을 수가 없어 자기가 손해라고 하였다.

 

<계속>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