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1 (토)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6.0℃
  • 서울 24.3℃
  • 대전 24.2℃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4.7℃
  • 흐림부산 24.9℃
  • 흐림고창 24.9℃
  • 구름조금제주 25.8℃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권우상(權禹相) 칼럼 = 세상에서 가장 크고 무서운 바가지

 

 

 

칼럼

 

 

 

                  세상에서 가장 크고 무서운 바가지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인간은 자기가 살아 온 주변의 환경과 삶의 경험에 의하여 상대방의 말을 받아 들이고 판단한다. 내가 여기서 말하는 것도 여러분 각자가 받아들이는 판단 기준이 다를 것이다. 왜 다를까? 그것은 여러분들이 삶을 통해 얻은 지식과 삶에서 얻는 경험의 바탕이 나와는 다르기 때문이다. 즉 가치관(價値觀)이 다르다. 인간의 감정에는 일곱 가지의 정(情)이 있다. 즉 기쁨(喜), 성냄(怒), 사랑(愛), 즐김(樂), 슬픔(哀), 미움(惡), 탐냄(慾) 등이다. 인간은 한 가족이 방안에서 얼굴을 맞대고 있어도 각자 생각이 다른 것은 일곱 가지의 정신작용 때문이다. 나와 친분이 있는 여자 한 분이 있었다. 이 여자는 고급 승용차를 갖고 60평 규모의 고급 아파트에 살았다. 남편은 대기업 임원이었고, 2남 1녀의 자녀를 둔 가정으로서 고급 아파트에서는 가장 잘 사는 편에 속했다. 그런데 이 여자는 대학동창회에만 갔다오면 속이 부글부글 끓고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실토하기에 내가 그 이유를 물어보니 그녀의 말인즉 자기가 사는 아파트에서는 자기가 가장 잘 산다고 남들이 부러워 하는데 대학동창회에 가면 자기 보다 더 잘 사는 동창생이 수두룩하다는 것이다.

 

 

그러자 나는 이렇게 말했다. “왜 위에만 쳐다 보고 삽니까? 아래를 보고 사는 사람도 얼마나 많습니까?” 그러자 그 여자가 말했다. “학교 다닐 때는 나보다 공부도 못하고 늘 말썽꾸러기였는데. 남편을 잘 만나서인지 지금은 나보다 더 잘 살거던요” 하면서 자꾸만 남을 비교하면서 몹시 속상해 하는 모습이었다. 이 세상엔 여러 형태의 크고 작은 바가지가있는데 그 중에서 가장 크고 무서운 바가지는 남과 비교하는 「비교 바가지」이다. “저 집 남편은 돈을 잘 버는데 우리 남편은 왜 돈을 못벌지.” “저 집 남자는 회사 부장인데 우리 남편은 왜 말단 사원 밖에 못하지.” “저 집 남편은 부지런한데 우리 남편은 게을러.” “저 집은 자기 아파트를 갖고 있는데 우리는 언제까지 남의 집에서만 살거야.“ ”저 집에는 자가용이 있는데 우리는 자가용도 없어“. “저 집은 잘 사는데 우리는 왜 못살지.” “저 집 남편은 회사 부장으로 승진 했는데 우리 남편은 지금도 계장이야.” 이러한 잔소리를 하는 여자는 남편의 기(氣)를 죽일 뿐 아니라 정력을 감퇴시켜 부부관계를 멀어지게 하여 결국 이혼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더러 있다. 5년동안 이혼 문제로 나와 상담한 여자분 중에서 70%가 남편이 무능하다는 문제였다는 것은 「비교 바가지」가 이 세상에서 얼마나 크고 무서운 것인지 실감할 수 있다.

 

 

인간은 긍정적인 인간과 부정적인 인간, 지혜가 있는 인간과 지혜가 없는 인간으로 분류한다. 이와 관련하여 옛부터 전해오는 야담이 있다. 조선시대 임상옥이라는 가난한 보따리 장사꾼이 당대의 세력가인 박종옥 대감과의 만남으로 큰 갑부가 되었다. 처음 임상옥이가 박종옥 대감에게 큰절을 하면서 엎드려 있는데 박종옥 대감이 물었다. “하루에 남대문으로 들어오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되느냐?” 임상옥이가 대답했다. “두 명입니다“ ”왜 그런가?“ ”대감에게 이로운 사람과 해로운 사람 두 사람 아니겠습니까?“ 임상옥은 박종옥 대감과의 이 대화에서 신임을 얻어 인연을 맺으면서 박종옥 대감은 임상옥에게 인삼 독점권을 주자 임상옥은 큰 돈을 벌어 갑부(甲富)가 되었다. 인간들 중에는 만나면 마음이 편하고 포근한 정이 가는 인간이 있는가 하면 어떤 인간은 가까이 가기도 싫고, 거북스럽고 여러모로 불편한 구석이 있는 인간도 있다. 그렇다면 이 세상에서 가장 미운 인간은 누구일까? 주는 것 없이 미운 인간이다.

 

 

남을 편하게 해주는 첫째 자세는 온화한 얼굴에 긍정적인 마음을 갖어야 한다. 긍정적인 인간이 되려면 남이 신뢰할 수 있도록 정직성을 보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한번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 남을 믿으면 신뢰 받을 수 있다. 신뢰 받을 수 있고 또 남을 믿으려면 덕(德)을 갖추어야 한다. 이 큰 덕에는 인(仁), 의(義), 예(禮), 지(智)가 포함된다. 믿음 즉 신(信)이 으뜸이다. 「훌륭한 신하는 올바른 도로써 임금을 섬기다가 그 도를 실현할 수 없다고 판단하면 관직을 버려야 한다」고 했다. 「논어」 선견편에 있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