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맑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14.8℃
  • 맑음서울 15.8℃
  • 황사대전 17.4℃
  • 맑음대구 21.4℃
  • 연무울산 22.0℃
  • 맑음광주 18.5℃
  • 연무부산 17.7℃
  • 맑음고창 14.1℃
  • 연무제주 15.4℃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21.7℃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권우상(權禹相) 칼럼 = 이 모든 고난의 원인은 무엇인가?

 

 

 

칼럼

 

 

                이 모든 고난의 원인은 무엇인가?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고난을 없애려는 인간의 노력이 성공하지 못하는 원인은 다양하고 복잡하지만 성서를 보면 그 원인을 아는데 도움이 된다. “의로운 자가 많아지면 백성이 기뻐하지만, 악한 자가 통치하면 백성이 한숨짓는다”라고 성서는 말한다. (잠언 29:2) 역사는 가혹한 통치로 국민에게 이루 말할 수 없는 고난을 안겨 준 독재자들의 기록으로 점철되어 있다. 물론 모든 통치자들이 그런 것은 아니다. 국민의 유익을 위해 일하려는 훌륭한 의도를 가진 통치자들도 있을 것이지만 그런 사람들도 권력을 잡게 되면 흔히 내분과 권력 다툼으로 번번이 좌절을 겪게 되며, 사리사욕을 채우려고 권력을 남용하여 국민에게 고난을 줄 수도 있다. 전직 미국 국무 장관인 헨리 키신저는 “역사는 실패로 끝난 노력들, 실현되지 못한 염원들에 관한 이야기이다”라고 말했다. 성서는 이렇게 말한다. “자기 발걸음을 인도하는 것은 걷는 사람에게 있지 않다.” (예레미야 10:23) 불완전한 인간은 지혜가 부족하고 앞날을 내다볼 수 없기 때문에 자신의 모든 일을 성공적으로 해내는 것이 불가능하다. 자신의 발걸음조차 인도하지 못한다면 어떻게 한 나라의 발걸음을 인도할 수 있을까? 인간 통치자들이 왜 고난을 없앨 능력이 없을까? 나쁜 통치권이 고난의 원인인 경우가 많다. “여러분 가운데 사랑이 있다면, 모든 사람이 이것으로 여러분이 내 제자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라는 것이 예수의 말씀이다. (요한 13:35.) 종교는 사랑을 기르는 데 도움을 주기보다는 흔히 민족들과 국가들 간에 분열과 편협과 적개심을 부추긴다.

신학자인 한스 큉은 자신의 저서인 「그리스도교와 세계 종교들」(Christianity and the World Religions)의 결론에서 다음과 같이 썼다. “가장 광적이고 잔인무도한 정치 분쟁들은 바로 종교의 영향을 받아 고무되고 합법화된 것들이다.” 또한 많은 종교의 교직자들은 혼전 및 혼외 성관계와 동성애를 공공연하게 용인한다. 그로 인해 낙태, 원하지 않는 임신, 결혼 생활과 가정의 파탄, 질병이 퍼지는 일을 비롯해서 크나큰 고통이 초래되었다. “각 사람은 자기 자신의 욕망에 끌려 유인당함으로써 시련을 받는다. 그리고 욕망이 잉태하면 죄를 낳는다.” (야고보 1:14, 15.) 우리 모두는 유전받은 불완전성 때문에, 잘못과 실수를 범하기가 쉬우며 ‘육체가 원하는 일들’을 하려는 욕망과 싸워야 한다. (에베소 2:3) 그릇된 욕망을 채울 기회가 생기는 경우, 그러한 싸움을 하기는 더더욱 어려워질 것이다. 유해한 욕망에 굴복한다면 참담한 결과를 낳을 수 있다. 저술가 P.D. 메타는 이렇게 썼다. “우리 자신의 정욕, 제어되지 않은 쾌락 추구와 자기 탐닉, 탐욕과 야망 때문에 엄청난 고난이 초래된다. 술, 마약, 도박, 성을 비롯한 모든 종류의 갈망과 중독은 많은 모범 시민을 망쳐 놓았으며 그들의 가족과 벗들과 그 밖의 사람들에게 고난을 안겨 주었다”. 인류의 불완전한 경향을 생각해 볼 때, 우리는 성서의 이런 말씀에 동의할 수밖에 없다. “우리는 모든 창조물이 지금까지 계속 함께 신음하며 함께 고통당하고 있다는 것을 안다.”(로마 8:22). 성서는 사탄이 “이 사물의 제도의 신”이며, 악귀라고 불리는 강력한 악한 영들이 그와 한편이라는 사실을 밝혀 준다.

사탄처럼, 악귀들도 사람들을 조종하고 그릇 인도하는 데 적극 가담하고 있다. 창조주 여호와께서는 그러한 위험에 대해 우리를 일깨워 주며 사탄과 악귀들을 대적하는 모든 사람을 보호해 준다 (야고보 4:7.) 약 2000년 전에 성서는 이렇게 예언했다. “이것을 알아 두자. 마지막 날에 대처하기 어려운 위급한 때가 올 것이다.” 성서는 마지막 날이 위급한 때인 이유를 이렇게 지적한다. “사람들은 자기를 사랑하고, 돈을 사랑하고, 자만하고, 거만하고, 본연의 애정이 없고, 쉽게 합의하지 않고, 중상하고, 자제하지 않고, 사납고, 선을 사랑하지 않고, 배반하고, 제 고집대로 하고, 교만으로 우쭐대고, 하느님을 사랑하기보다는 쾌락을 사랑할 것이다.” 분명, 오늘날 우리가 보고 있는 모든 고난의 주된 이유 한 가지는 우리가 “마지막 날”에 살고 있다는 것이다. (디모데 둘째 3:1-4). 우리는 악귀와 그를 따르는 자들의 “일을 분쇄”하겠다고 약속한 창조주를 바라보아야 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