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4 (월)

  • 맑음동두천 16.4℃
  • 맑음강릉 13.3℃
  • 연무서울 15.7℃
  • 연무대전 16.3℃
  • 구름조금대구 15.8℃
  • 맑음울산 12.3℃
  • 연무광주 13.5℃
  • 구름조금부산 14.6℃
  • 맑음고창 10.8℃
  • 연무제주 11.8℃
  • 맑음강화 11.1℃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권우상(權禹相) 칼럼 = 하노이에서 들통난 김정은의 속임수

 

 

 

칼럼

 

 

        하노이에서 들통난 김정은의 속임수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한 나라를 손안에 틀어쥐고 통치하는 독재자란 괴물과는 대화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역사가 증명해 주고 있다. 유럽에 전쟁의 먹구름이 감돌던 1938년 9월 히틀러와 대화를 통해 야망에 불타는 그와 대화를 해 볼려고 영국 수상 ‘네빌 쳄벌린’은 뮌헨으로 갔다. 히틀러와 평화협정도 맺었다. 그러나 그 이듬해 히틀러는 폴란드를 전격 침공했고 제2차 세계대전의 막이 올랐다. 독재자인 사담 후세인과 카타피도 대화로 통하는 사람이었다면 처참하게 죽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 모두가 독재자라는 인간의 모습을 한 괴물이 낳은 산물이다. 오늘날 ‘알아사이드’와 진실로 대화가 가능하다면 시리아가 저렇게 피투성이가 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지금 우리나라 젊은이들 중에 역사적 사실로 엄연히 기록돼 있는데도 북한의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독재자를 인간의 모습을 한 괴물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그들이 독재자가 아니었다면 아프리카의 ‘이디아민’도 독재자가 아니었다는 사실을 입증할 수 있어야 한다. 독재자와의 대화를 통해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헛된 망상이다. 독재자와 맺은 협정이나 성명이 진실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가?

 

 

1973년 1월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미국의 키신저와 북(北) 월맹의 레둑토 간에 평화협정(Pparis Peace Accord)이 서명되었다. 이로서 길고 길었던 월남전쟁이 종결된 것으로 세상에 알려졌다. 따라서 평화협정에 서명한 미국은 그들이 갖고 있던 최첨단 전쟁무기를 당시 자유월남에 넘겨주고 서둘러 철군하기 시작했다. 이 평화협정 문서에는 공산주의자들로부터 다시 침공을 받을 때는 언제라도 다시 개입하겠다는 굳은 약속이 담겨 있었다. 평화협정을 이뤄낸 댓가로 미국의 키신저와 월맹 레둑토에게 세계인이 갈망하는 노벨평화상이 주어졌다. 그러나 북(北) 월맹의 레둑토는 아직 진정한 평화를 이루지 못했다는 이유를 들어 노벨평화상을 거부했다. 그때 레둑토가 노벨평화상을 거부한 속셈을 알았던 사람이 있었을까? 하지만 그당시 나는 알고 있었다. 평화협정으로 미군의 철수를 기다렸던 북(北) 월맹 레둑토와 공산주의자들은 평화협정을 맺은지 2년 만에 무력으로 월남을 침공했고, 1975년 4월 30일 드디어 자유월남은 패망했다. 그때 월남 국민이 당한 고통과 죽음을 우리 젊은이들이 알기나 할까? 남

 

 

북으로 갈라진 베트남이나 남북으로 분단된 한반도는 꼭 빼닮았다. 공산주의 독자자와의 평화협정은 나라를 망치는 일이다. 세계 어느 나라도 독재자란 인간의 모습을 한 괴물과 대화를 해서 평화를 이루어 낸 나라는 없다. 깡패와의 약속은 구두나 서면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강한 힘으로 하는 것이다. 김정은이 공산독재자의 전형적인 수법인 병자궤도야(兵者詭道也 : 남을 속이는 것)를 구사하다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뒷퉁수를 얻어 맞았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아무런 합의나 선언을 내놓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은 협상이 결렬되면서 기존 예정됐던 오찬과 공동서명식 없이 회담장을 떠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단독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은 제재 완화를 요구했지만 우리는 그러지 못했다"며 협상 결렬의 원인으로 '제재 완화'에 대한 양측의 입장 차이를 들었다.

 

 

 미국 정보당국은 영변 핵시설 외에도 십여 곳에 우라늄 농축 등 핵시설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했는데, 김정은은 이를 감추어 놓고, 지반이 약해 쓰지 못해 폐기해야 하는 영변 핵시설만 갖고 경제제재를 풀려다가 먹혀들지 않았던 것이다. 미국을 속일려다가 들통난 것이다. 무엇보다도 미국은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기뿐 아니라 '+α'의 가시적인 비핵화 실행 조치가 있어야 제재 완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미국이 "핵 목록 작성과 신고를 요구하자, 예상치 못한 김정은이 화들짝 놀랐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김정은은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 다만 김정은의 목적은 오직 국제사회로부터 핵 보유국으로 인정을 받고, 대북 제재를 해제하는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