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7.6℃
  • 구름많음강릉 7.8℃
  • 구름조금서울 8.3℃
  • 구름많음대전 9.8℃
  • 흐림대구 12.1℃
  • 흐림울산 9.9℃
  • 구름많음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0.3℃
  • 구름조금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8.0℃
  • 구름많음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9.2℃
  • 구름조금거제 11.2℃
기상청 제공

권우상(權禹相) 칼럼 = 전쟁은 정치가의 허황된 도박이다

 

 

 

 

칼럼

 

 

                      전쟁은 정치가의 허황된 도박이다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전쟁은 국가를 통치하는 정치가들의 잘못된 판단에서 발생한다. 한국전쟁의 경우도 북한 김일성의 오판에서 발생했다. 지금​부터 100​년 전​에 수많은 젊은이​들​이 평화로운 ​한 가정​을 떠나 전쟁​에 뛰어들게 되었다. 전쟁​에 휩쓸린 그​들​은 국가를 위하는 열정이 고조​되어 전쟁​에 나갔다. 자원​해서 입대​한 어느 미국인​은 1914​년​에 이렇게 기록​했다. “앞​에 놓여 있는 멋진 날​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설레고 흥분​에 넘친다.” 하지만 그​들​의 열정​은 곧 쓰디쓴 좌절​로 바뀌었다. 그 거대​한 군대​들​이 벨기에​와 프랑스​에서 여러 해 동안 전쟁​의 늪​에 빠져 헤어나지 못할 줄​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그 당시 사람​들​은 그 전쟁​을 ‘대전’이라고 불렀지만 오늘날​에는 제​1​차 세계대전​이라고 한다. 이 전쟁​은 역사상 사상자​의 규모​가 컸다는 면​에서 실로 ‘대전’이었다. 일부 추산​에 따르면, 그 전쟁​으로 약 1000만 명​이 사망​하고, 2000만 명​이 부상을 당해 불구​의 몸​이 되었다. 문제는 그 전쟁​은 유럽​의 정치가​들​이 저지른 크나큰 실책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들​은 긴장​된 국제 정세​가 세계적​인 분쟁​으로 치닫는 것​을 막지 못했다.

 

 

하지만 아마도 더 중요​한 사실​은 그 ‘대전’이 엄청난 큰 상처​를 남겼다는 점​일 것​이다. 그 전쟁​은 세상​을 뒤바꿔 놓았고 오늘날 우리​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렇다면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이유는 무어일까? 유럽​의 지도자​들​은 ‘한 세대​의 몽유병 환자’처럼 행동​하다가 평화​로웠던 그 1914​년 여름​에 뜻​하지 않게 걸려 넘어져 운명​의 나락​으로 떨어졌다‘고, 「왕조​들​의 몰락—낡은 질서​의 쇠퇴 1905-1922​년」(The Fall of the Dynasties—The Collapse of the Old Order 1905-1922)이라는 책​에서 설명하고 있​다. 오스트리아​의 대공​이 암살​된 지 몇 주 만​에 유럽​의 주요 강국​들​은 원치 않았는데도 모두 전쟁​에 뛰어들게 되었다. 전쟁​이 발발​하고 며칠 뒤​에 독일 수상​은 “어쩌다 이렇게 된 겁니까?”라는 질문​을 받자 “이럴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하고 침통​하게 대답​했다고 한다. 결정적​인 순간​에 잘못​된 판단​으로 전쟁​을 초래​한 지도자​들​은 그 판단​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짐작​도 못했다.

 

 

하지만 참호 속​의 군인​들​에게는 그 결과​가 곧 현실​로 다가왔다. 군인​들​은 정치가​들​이 그​들​의 기대​를 저버렸고, 교직자​들​이 그​들​을 속였고, 지휘관​들​이 그​들​을 배신​했다는 것​을 깨달았다. 정치가​들​은 그​들​의 기대​를 저버렸고, 교직자​들​은 그​들​을 속였고, 지휘관​들​은 그​들​을 배신​했다. 정치가​들​은 전쟁​이 새로운 세상, 더 나은 세상​을 열어 줄 것​이라고 약속​했다. 독일 수상​은 이렇게 선언​했다. “우리​는 평화​의 시기​에 산업​이 산출​하는 결실​을 누리기 위해, 위대​한 과거​의 유산​을 지키기 위해, 그리고 우리​의 미래​를 위해 싸우고 있습니다.” 미국 대통령 우드로 윌슨​은 국민​을 안심​시키려고, 전쟁​이 “민주주의​를 위한 안전​한 세상​을 만들어” 줄 것​이라는 유명​한 문구​를 작성​하는 데 참여​했다. 영국​에서는 제​1​차 세계 대전​이 “전쟁​을 종식​시키기 위한 전쟁”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들​은 모두 착각​에 빠져 있었다. 지휘관​들​은 신속​히 손쉬운 승리​를 거둘 것​이라고 장담​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전선​의 양편​은 교착 상태​에 빠져 기진맥진​하게 되었다.

 

 

그 후 수많은 군인​이 겪은 일​을 가리켜 한 역사가​는 “아마 신체적​으로나 감정적​으로나 인류​가 그때​까지 견딘 대규모​의 시련 중​에서도 가장 잔혹​한 사례​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수​한 희생자​가 나는데도, 지휘관​들​은 기관총​으로 총탄​을 쏟아붓는 철조망 바리케이드 너머​의 적진​을 향해 군인​들​을 계속 투입​했다. 군대 내​에 집단적​인 반항​이 만연​했던 것​도 이상​한 일​이 아니다. 한 역사서​는 어느 참전 용사​의 이런 말​을 인용​한다. “1차 대전은 ·한 세대​의 정신과 행동 양식​을 황폐​시켰다.” 사실, 그 전쟁​으로 몇몇 제국​은 자취​를 감추었다. 그 비극적​인 전쟁​은 인류 역사​상 가장 피비린내 나​는 한 세기​의 시작​을 알리는 전주곡​이었다. 혁명​과 시위​가 일상사​가 되어 버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전쟁​이 세상​을 온통 뒤엎어 놓은 이유​는 무엇​일까? 그 전쟁​은 하나​의 큰 사건​에 불과​했을뿐 전쟁 당사자는 물론 전세게 인류에게는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했다. 그래서 전쟁은 정치가의 허황된 도박에 불과한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