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9 (화)

  • -동두천 16.0℃
  • -강릉 20.2℃
  • 연무서울 19.4℃
  • 연무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0.7℃
  • 박무울산 19.0℃
  • 박무광주 21.5℃
  • 박무부산 20.0℃
  • -고창 19.0℃
  • 박무제주 22.1℃
  • -강화 17.1℃
  • -보은 17.6℃
  • -금산 17.2℃
  • -강진군 20.4℃
  • -경주시 17.6℃
  • -거제 20.1℃
기상청 제공

권우상(權禹相) 칼럼 = 독재자와 맺은 평화 실현된 적 없다

 




칼럼

 

 

                 독재자와 맺은 평화 실현된 적 없다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대화는 누구나 또는 누구와 할 수 있다고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사람과 호랑이는 대화할 수 없지만 사람과 사람은 서로 언제나 대화할 수 있다는 관념은 잘못된 것이다. 겉모습은 사람이지만 속은 맹수와 같은 놈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서로 대화할 수 없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공산주의 독재자가 다 그렇듯이 북한을 통치하는 독재자 김정은과는 대화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역사가 증명해 주고 있다. 유럽에 전쟁의 먹구름이 감돌던 19389월 히틀러와 대화를 통해 야망에 불타는 그와 대화를 해 볼려고 영국 수상 네빌 쳄벌린은 뮌헨으로 갔다. 히틀러와 평화협정도 맺었지만 그 이듬해 히틀러는 폴란드를 전격 침공했고 제2차 세계대전의 막이 올랐다. 중국 대륙의 여러나라 국가가 진시황과 대화에서 얻은 것은 전쟁뿐이었다. 평화스럽게 지내자고 약속해 놓고 뒷퉁수를 쳤다. 그러다보니 진시황 자신도 언제 배신을 당할지 몰라 만리장성을 쌓았다. 독재자 프랑코 총통도 스탈린도 대화의 대상은 아니었다. 독재자인 사담 후세인과 카타피도 대화로 통하는 사람이었다면 처참하게 죽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 모두가 독재자라는 인간의 탈을 쓴 괴물이 낳은 산물이다. 오늘날 알아사이드와 대화가 가능하다면 지금 시리아는 내전상태는 되지 않았을 것이다.



지금 한국의 젊은이들 중에 역사적 사실로 엄연히 기록돼 있는데도 북한의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독재자를 인간의 모습을 한 괴물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그들이 독재자가 아니었다면 아프리카의 이디아민도 독재자가 아니었다는 사실을 입증할 수 있어야 한다. 독재자와의 대화를 통해 무엇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독재자와 맺은 협정이 진실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가? 1973123일 프랑스 파리에서 미국의 키신저와 북 월맹의 레둑토 간에 평화협정(Pparis Peace Accord)이 서명되었다. 이로서 길고 길었던 월남전쟁이 종결된 것으로 세상에 알려졌다. 평화협정에 서명한 미국은 그들이 갖고 있던 최첨단 전쟁무기를 당시 자유월남에 넘겨주고 서둘러 철군하기 시작했다. 이 평화협정 문서에는 공산주의자들로부터 다시 침공을 받을 때는 언제라도 다시 개입하겠다는 굳은 약속이 담겨 있었다. 평화협정을 이뤄낸 댓가로 미국의 키신저와 월맹 레둑토에게 세계인이 갈망하는 노벨평화상이 주어졌다. 그런데 월맹의 레둑토는 아직 진정한 평화를 이루지 못했다는 이유를 들어 노벨평화상을 거부했다. 그때 레둑토가 노벨평화상을 거부한 속셈을 알았던 사람이 있었을까? 하지만 그 당시 나는 알고 있었다.



평화협정으로 미군의 철수를 기다렸던 북 월맹 레둑토와 공산주의자들은 평화협정을 맺은지 2년 만에 무력으로 월남을 침공했고, 1975430일 드디어 자유월남은 패망했다. 그때 월남 국민이 당한 고통과 죽음을 우리 젊은이들이 알기나 할까? 남북으로 갈라진 패망전 베트남의 상황과 지금 좌파정권의 혼란한 한국은 꼭 빼닮았다. 게다가 지금 북한을 통치하는 김정은은 김일성, 김정일의 한반도 공산화 전략과 똑 같다. 다른 것이 있다면 핵을 가졌다는 것이다. 권력을 잡은 자가 권력을 놓는다는 것은 죽음을 의미한다. 그러기에 독재자는 죽음 앞에서도 절대로 권력을 놓지 않는다. 그것이 권력의 속성이기에 우리 주변에는 권력에서 밀려나도 늘 권력의 주변을 맴돌다가 기회를 봐서 다시 끼어드는 정치꾼이 적지 않다. 이 당 저 당 기웃거리다가 괜찮다 싶은 둥지를 찾아다니는 철새 정치꾼도 더러 있다. 70년 동안 북한과 대화할려고 긴 세월과 많은 경제지원을 해주면서 노력했지만 지금도 북한은 핵과 미사일로 계속 한국을 위협하고 있다. 여기에다 문재인 좌파 정부는 평화위장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 평화가 나쁘다는 것이 북한은 대화로 해결할 수 있는 집단이 아니란 것을 그동안 수 없이 봐 왔기 때문이다. 역사상 독재자와 맺은 평화가 실현된 적은 없다. 문재인 좌파세력들은 두루킹 사건에서 드러났듯이 불법으로 박근혜를 탄핵하고, 부정선거를 통해 권력을 잡았다. 따라서 나라를 사랑하는 국민들은 잘못된 박근혜 탄핵과 문재인 부정선거를 바로 잡는 일에 동참해야 한다.

 

 

 

 <본 칼럼은 구미일보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칼럼리스트의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