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7 (금)

  • -동두천 27.9℃
  • -강릉 25.3℃
  • 흐림서울 28.2℃
  • 흐림대전 29.0℃
  • 대구 26.9℃
  • 울산 26.3℃
  • 흐림광주 29.3℃
  • 흐림부산 25.7℃
  • -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30.3℃
  • -강화 26.9℃
  • -보은 27.4℃
  • -금산 29.0℃
  • -강진군 29.3℃
  • -경주시 27.3℃
  • -거제 26.7℃

권우상 칼럼 = 중국 속셈은 북한 제재할 생각없다



칼럼

 

 

             중국 속셈은 북한 제재할 생각없다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세계 유일의 분단 국가인 한국은 남북이 분단 된 후 65년 동안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로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었지만 지금도 북한의 대남 도발은 진행중이며, 도발 수위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처하기 위하여 박근혜 정부에서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시스템(사드 : THAAD)의 한반도 배치를 위하여 미국과의 공식적인 협의를 시작했으며, 핵과 미사일 개발 자금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북한의 현금 유입을 차단하는 조치로 개성공단을 폐쇄했다. 그런데 사드 배치에 대하여 중국이 그들의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구실로 우리 정부에 강한 반대의사를 꾸준히 제기해 왔다.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내정 간섭이다. 우리 정부가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고 국가와 국민을 보호하고자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려는 것은 우리 주권 국가의 절대적인 권리이고 권한이다. 더구나 주중 대사 추궈홍은 야당 대표에게 중국은 “1시간 내에 사드를 파괴할 수 있다"한중 관계 파괴" 등 주재국 대사의 임무 수준을 넘어선 거친 표현까지 쓰면서 압박 강도를 높이기도 했다. 그것은 우리 정부와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볼 수 밖에 없다.

 



중국이 우리 정부의 사드 배치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반대 의사를 표시하는 것은 많은 한국 국민들로부터 심각한 비난과 원성을 불러 일으킬 것이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미국과 주변 동남아시아 국가들로부터의 강력한 경고와 반대를 무릅쓰고 자국의 안보를 이유로 동남아시아 해상 그것도 분쟁지역인 작은 섬에 지대공미사일까지 전개시키며 군사기지화하고 있다. 중국이 자국의 안보를 이유로 분쟁지역 작은 섬을 군사요새화 하려는 것이나 주권국가 한국이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 대처하기 위하여 사드를 배치하려는 것은 각기 자국 안보라는 명분에서 볼 때 절대로 다를 수 없는 것이다. 사드는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필요하면 검토해 결정할 한국안보에 관한 문제로 주변국이 왈가왈부할 사안이 아니다. 지난 박근혜 정부도 대국민담화 및 기자회견에서 사드 문제에 대해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등을 감안해가면서 우리의 안보와 국익에 따라서 검토해 갈 것"이라면서 "오로지 기준은 그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지금까지 중국의 태도를 보면 대북 제재에 동참 하는 척 시늉안 하면서도 속셈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 명확하게 보인다. 북한이 ICBM(74) 발사 성공을 공표한 것도, 중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해서는 소극적이면서 한국 사드 배치에는 경제보복 등 적극적으로 반대하는 것은 이를 잘 입증해 주고 있다. 군사소식통에 따르면 ICBM 이동발사체 차량도 중국이 제공했다고 한다.

 

 


그런 중국이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하지 않고 북한을 두둔하는 듯한, 자국의 안보 이익만 주장해 한국의 사드 배치에 대해 위협적 반대를 보이는 등 중국의 속셈을 우리 국민들은 경계해야 한다. 지난 3년 동안 박근혜 정부의 정체성은 한 마디로 대북정책의 실패였다. 통일대박과 신뢰프로세스는 그야말로 위험하고 낭비적이고 현실과는 너무나 동떨어진 별나라 정책이었다. 문재인 정부도 북한과 대화를 강조하고 있지만 북한은 체재보장」 「미군철수」 「평화협정」 「한미훈련중단등이 아니면 절대로 대화에 응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가 중국과 국교를 정상화한 것은 경제 교역을 하자는 것이지, 국가안보를 함께 하자는 것은 아니다. 한국이 북한으로부터 공격을 받았을 때, 미국은 5만의 전사자를 내면서 우리를 지켜주었지만, 중국은 우리를 침략했다. 지금도 미국은 우리와 군사동맹을 맺었지만 중국은 북한과 동맹(朝中同盟)을 맺었다. 중국이 한국과 교역을 한다고 해서 한국의 주권을 함부로 무시하고 노골적인 협박을 하는데 이런 교만한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매우 엄중하게 경고해 줘야 한다. 중국이 북한의 제재에는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한국의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것은 중국으로서는 한국보다 북한이 더 중요하다는 인식이 깔려 있기 때문이다. 북한은 상층 공격을 노리고 있는데 한국은 고작 하층 방어에서 맴돌고 있는 것을 보면 매우 답답하다. 핵은 핵으로 대응하지 않는 것도 매우 통탄할 일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