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고등학교에 운전면허과목 채택하자”

'운전면허관련, 필기상식, 윤리교육 필요성’

‘운전면허 갱신 시 안전, 윤리 재교육 하자’

<구미일보 칼럼>

지난3월19일과20일 삼성코엑스에서 열리는 KIMES 2016 제32회‘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에 구미에서 출발, 승용차로 1박2일 일정으로 다녀왔다.

이기간중 운전을 하면서 참 말 그대로 무질서, 위협운전, 불미스런 교통매너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

고속도로 상에서 하이패스 구간(시속30k)에 과속으로 끼어들기, 1.2차선이 비었는데에도 뒤꽁무니에 2~3미터로 따라잡기, 터널 안에서 추월, 미꾸라지 빠져 나가듯 곡예차선변경이 다반사다.

또한 휴게소나, 요금소(톨게이터) 우회전 진입구간에서도 추월을 일삼는 막가파 운전자를 수없이 만났다.

1박2일 동안 이들 비윤리적 난폭 운전자들로 인해 출장은 신경과민 증상을 일으킬 정도로 긴장의 연속이었다. 이는 장거리 출장을 자주하는 운전자의 경우 누구나 경험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한국만의 독특한 안전 불감증 교통질서, 문화이다.

최근 보복운전 사례가 자주 공중파에 보도된다. 실제로 장거리 출장 중에 만난 여러 상황들을 보면,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이러한 무법천지의 운행을 겪으면 조금이라도 인내가 부족한 운전자라면 보복하고픈 충동이 일어날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30년 가까이 운전한 경험상 자동차운전은 인간의 소중한 생명과 직결된 것이기에 아주 조심스럽게, 배려와 양보운전이 최선 이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

‘5분 먼저 가려다 50년 먼저 간다.’는 말이 운전자들에게 회자 된지 오래다.

그래서 이 무법천지 교통질서를 바로잡을 수 있는 묘안이 무엇인가를 곰곰이 고민하다, 오늘 소중한분의 조언을 참고한다.

매일신문 ‘야고부’ 서종철 논설원의 오피니언에 따르면 “OECD국가 가운데 자동차 1만 대당 교통사고 발생률에서 한국이 늘 1위였다” “자랑스러운 1위 메달을 마침내 터키에 넘겨줬다” 그 이유는 “우리교통문화가 갑작스레 높아지고, 안전의식으로 무장한 결과가 아닌 터키가 한국을 밀어낸 탓”이란 지적이다. 서 논설위원은 교통사고 발생률 1위의 원인은 ‘쉬운 운전면허 제도 탓’, ‘물 면허’가 도로를 엉망진창으로 만들었다는 불만 섞인 여론을 제시했다.

따라서 우선 고등학교1학년에게 운전면허관련 과목을 교육과정에 넣어서 필기상식과 운전윤리에 관한 교육을 필수과목으로 하자는 의견이다.

이들은 아직 때 묻지 않은 순수한 도덕성과 인성을 가진 청소년이며, 2~3년 후 운전을 할 수 있는 연령이기에 향후 교통문화 선진화에 기여 할 것이며, 난폭, 보복, 무질서한 운전을 줄일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발상이다.

이와 더불어 차라리 면허갱신 적성검사 시에 운전윤리교육 몇 시간 이수를 법제화 하는 것도 강구해볼만하다.

봄 행락 철이 다가왔다. 지천에 널린 개나리, 진달래, 산수유, 벚꽃을 감상하며 가족 간 동료 간 봄 향기를 맡으며, 상춘하기 참으로 좋은 계절에 위협운전, 얌체운전, 법규무시 운전자로 인해 봄의 아름다움을 훼손당하지 말아야한다.

생명은 누구나 소중하다. 이 아름다운 지구상에 한번 왔다 가면 ‘두 번 다시 살아 돌아온 사람이 없다’는 것은 진리이다. 그래서 생명을 존중한다면 고교 운전교육과정과 기존 운전자의 안전, 윤리 재교육이 절실히 필요하다.

4.13총선이 불과 14일전이다. 여. 야 각 후보 마다 실현불가능한 거창한 공약보다 실생활에서 직접 피부에 와 닿는 교통과 안전의 공약은 왜 없는 것인지, 살펴 볼일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