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2℃
  • 흐림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7.9℃
  • 대전 27.0℃
  • 흐림대구 26.5℃
  • 박무울산 23.5℃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2.9℃
  • 흐림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6.3℃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5.4℃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문] “산불 우리의 관심으로 막을 수 있습니다.”

남부지방산림청 국유림관리소 박승규 소장

올해 봄 우리 삶의 방식을 송두리째 바꾸어 버린 코로나19가 전 국민의 자발적 참여와 정부의 방역 노력으로 최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는 성과를 이루어냈다. 

 

그러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사람들의 활동이 크게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올 봄에도 여전히 안동ㆍ고성 등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했고 전국 각지에서 크고 작은 산불이 지속적으로 발생했다.

 

특히 3,4월은 기온이 올라가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며 지역에 따라 강풍이 불 경우 산불발생 위험은 더욱 높아진다. 우리나라의 산불은 자연적인 원인은 거의 없고 대부분이 사람에 의한 인위적인 활동에서 발생한다.

 

특히 산불취약시기인 봄철은 시골에서는 영농활동을 시작하고 봄꽃을 즐기려는 상춘객이 숲을 많이 찾는 시기이기도하다. 올 봄의 경우 코로나19 영향으로 산을 찾는 사람은 오히려 더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통계로 보면 매년 봄철 전국적으로 400∼500여건에 이르는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하고 그 원인으로는 입산자 실화가 가장 많으며 다음으로 논ㆍ밭두렁이나 쓰레기를 태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례가 많다.

 

산불은 한번 발생하면 광범위한 지역에 피해가 발생하고 산불 발생 이전의 상태로 복구하기 위해서는 엄청한 시간과 비용 그리고 노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산불피해는 고스란히 미래세대에 전가되는 까닭에 무엇보다 예방활동이 중요하다.

 

특히 산림과 가까운 곳에서는 논밭두렁을 태우거나 쓰레기 소각행위를 금지해야 한다. 또한 산에 들어 갈 때에는 반드시 라이터 등 화기물 소지를 금지해야 한다.

 

우리 모두의 적극적인 참여와 노력으로 세계가 부러워 할 만큼 코로나19를 잘 극복해 나가고 있듯이 우리후손에게 물려 줄 소중한 숲을 산불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낼 수 있도록 우리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어느때보다 절실히 필요하다.

 

국민 한사람 한사람의 작은 관심과 노력만으로도 대부분의 산불을 미연에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소강상태인 코로나19도 관심과 노력에서 멀어질 때 언제든지 재확산될 수 있듯이 산불도 항상 경각심을 가지고 예방활동에 힘써야 할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