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9 (금)

  • 맑음동두천 18.6℃
  • 구름조금강릉 11.5℃
  • 구름조금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8.9℃
  • 구름많음대구 11.4℃
  • 흐림울산 9.7℃
  • 맑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13.5℃
  • 맑음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16.6℃
  • 구름조금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6.5℃
  • 맑음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0.3℃
  • 구름많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대응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중대본에 ‘사회적거리두기 개편안’ 시범실시 건의

당초 4월 5일 시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세에 추가 논의 후 시행

URL복사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4월 2일(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시범실시를 건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은 중대본에서 ▷방역·의료역량보다 낮은 단계조정기준 ▷다중이용시설중심의 제한 조치로 서민경제 피해누적 등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준비되어 왔다.

 

당초, 경상북도는 지난 3월 30일(화) 중대본에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시범실시의견을 제출 후,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4월 5일(월)부터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전국의 코로나19 발생추이가 증가 추세에 있음을 감안하여 시행을 유보하고 보건복지부와 추가논의 후 시행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상북도는 코로나19의 전국적 유행과 차별되게 경산을 제외하고는 방역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고, 특히 작년 2월부터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아 지역경제가 침체되어 지방소멸 위기가 더 높아짐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조기시행”을 건의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경북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건의 취지에 적극 동의한다”는 공감을 표하며, “개편안에 조기시행을 적극 검토하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