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3 (일)

  • -동두천 25.6℃
  • -강릉 22.3℃
  • 천둥번개서울 26.7℃
  • 흐림대전 27.2℃
  • 박무대구 25.0℃
  • 박무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6.5℃
  • -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9.3℃
  • -강화 24.9℃
  • -보은 25.5℃
  • -금산 26.2℃
  • -강진군 28.6℃
  • -경주시 25.7℃
  • -거제 26.7℃

김익수 구미시의회 의장 동정 (07.15 - 07.16)

  • No : 7481
  • 작성자 : 이송희
  • 작성일 : 2017-07-14 20:46:54

김익수 구미시의회 의장은 7. 15(토) 15:00 강동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제6회 인구의 날 기념식 및 문화행사”와 7. 16(일) 10:00 금오산대주차장에서 열리는 “구미경찰서 자율방범연합회 환경캠페인 및 제2회 청소년봉사단 사생대회”에 참석 한다.




권우상 칼럼 - 독재자와 평화협상 나라 망한다 칼럼 독재자와 평화협정 나라 망한다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대화는 누구나 또는 누구와 할 수 있다고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65년 동안 북한과 대화할려고 긴 세월과 많은 경제지원을 해주면서 노력했지만 지금도 북한은 핵과 미사일로 계속 한국을 위협하고 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 대화에 몰입돼 있다. 대화가 나쁘다는 것이 아니라 북한은 대화로 해결할 수 있는 집단이 아니란 것이다. 사람과 호랑이는 대화할 수 없지만 사람과 사람은 언제나 대화할 수 있다는 관념은 잘못된 것이라 이런 관념은 수정돼야 한다. 그렇다면 대화할 수 없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북한 주민을 손안에 틀어쥐고 통치하는 독재자란 괴물과는 대화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역사가 증명해 주고 있다. 유럽에 전쟁의 먹구름이 감돌던 1938년 9월 히틀러와 대화를 통해 야망에 불타는 그와 대화를 해 볼려고 영국 수상 ‘네빌 쳄벌린’은 뮌헨으로 갔다. 히틀러와 평화협정도 맺었다. 그러나 그 이듬해 히틀러는 폴란드를 전격 침공했고, 제2차 세계대전의 막이 올랐다. 중국 대륙의 여러 나라 국가가 진시황과 대화에서 얻은 것은 전쟁뿐이었다. 평화스럽게 지내자고 약속해 놓고 뒷퉁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