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흐림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1.7℃
  • 흐림서울 13.5℃
  • 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7.6℃
  • 구름많음광주 16.3℃
  • 구름많음부산 17.6℃
  • 흐림고창 14.9℃
  • 흐림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1.0℃
  • 구름많음보은 12.1℃
  • 흐림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구미시·(주)레몬, 투자양해각서(MOU) 체결 및 경상북도투자유치특별위원회 개최

나노 멤브레인, 국가4단지 내 1,200억원 투자, 200명 고용창출

경상북도와 구미시는 12월 3일(월) 오전 11시 30분 구미시청 3층 상황실에서 ㈜레몬과 *나노 멤브레인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 멤브레인 : 특정성분을 선택적으로 통과시킴으로써 혼합물을 분리할 수 있는 막

이날 체결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을 비롯하여 경상북도투자유치특별위원, 유관 기관·단체장, ㈜톱텍 이재환 회장, ㈜레몬 김효규 대표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레몬은 2019년 3월부터 2020년 5월까지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구미국가산업4단지 내 5,500평 부지규모에 1,200억원을 투자해 나노 멤브레인 생산라인 3개동을 증설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200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된다.

□ 나노 멤브레인, 차세대 소재산업으로 다양한 분야 활용

레몬 관계자는 “다양한 나노관련 제품을 생산해 2021년에 3,000여 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국내·외 나노 소재시장과 관련 업계에 선두 주자로 자리매김하게 된다”고 밝혔다.

 

㈜레몬은 지난 2012년에 설립, 5년간 500억원의 연구개발자금을 투입하여 나노 멤브레인 생산기술 및 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초격차 경영의 글로벌 나노소재 강소기업’이라는 비전을 세우고 소재산업 분야에 새로운 세상을 열어가고 있다.

 

나노 멤브레인에 사용된 섬유는 지름이 수십에서 수백나노미터로 굵기가 머리카락의 5백분의 1정도에 불과하다. 나노 멤브레인은 우수한 통기성과 완벽한 방수능력을 갖춘 차세대 소재로 아웃도어, 위생용품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이 가능해 최첨단 산업군의 핵심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 ㈜레몬, 우수한 기술력으로 글로벌 강소기업 성장 가능

㈜레몬은 지난 11월 2일(금) 미국 N사와 아웃도어용 기능성 나노 멤브레인 독점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11월 12일(월)에는 글로벌 벤처캐피탈인 이스라엘 요즈마그룹과 MOU를 체결하고 나노섬유산업 육성을 위해 180억원의 투자를 이끌어 냈다.

이날 장세용 구미시장은 “어려운 경제 환경에도 ㈜레몬의 신규투자를 43만 구미시민과 함께 환영하고, 나노 멤브레인 분야 우수 기술력을 가진 레몬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지역 내 기업들의 투자가 지속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행정적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미시는 민선7기 출범 이후, 투자유치를 통한 다양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4개사 7,023억원의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성과를 거뒀으며, 금년도 현재 172개사 1조 4,791억원의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