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30 (금)

  • 맑음동두천 7.7℃
  • 구름조금강릉 9.7℃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3.4℃
  • 황사부산 14.5℃
  • 맑음고창 10.7℃
  • 황사제주 14.9℃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9.7℃
  • 맑음금산 10.3℃
  • 구름많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첫 해외 세일즈 ··· 발로 뛰는 광폭행보 눈길 사로잡아

대(對) 중국 관광/투자 유치 등 폭넓은 인맥과 접촉, 광폭행보 이어가
후난성 자매결연 체결로 중국 중남부 진출 교두보 확보
중소기업 무역사절단 12백만불 수출상담 성과 거둬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난 11월 26일(월) 중국 베이징 방문을 시작으로 촘촘한 일정을 소화하며 민선7기 취임 후 첫 공식 해외출장에서 한중지사성장회의에 참석하고 관광, 투자유치 등의 분야에서 폭넓은 인맥과 접촉하며 광폭행보를 이어갔다.

출장 첫날인 11월 26일(월), 베이징에 도착한 이철우 지사는 여장을 풀 겨를도 없이 한징 글로벌 투자그룹 대표를 비롯해 현지 유망 벤처투자회사 관계자들을 만나 도내 자본유치를 위한 개별상담을 가졌다.

이어 중국내 23개 지회, 2천여 명의 회원이 활동중인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중국지회와 업무제휴협약을 체결했으며 중국 OKTA 의장단, 현지 기업인, 경북해외자문위원 등과 별도 마련한 간담회 자리에서 도내 주요 중소기업들의 중국내 수출지원에 대한 지원을 재확인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몇몇 현지 중견 한인기업 대표들은 내년부터 직원포상관광을 경북으로 보내기로 약속하기도 했다.

간담회에 이어 밤늦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중국 현지 투자관계자들과 다시 만나 경북 투자방안에 대한 더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로 합의했으며, 빠른 시일 내 중국투자가 관계자를 경북으로 초청키로 하는 한편 4차산업혁명, 블록체인 등 관련분야에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 지사는 이튿날인 11월 27일(화), ‘제2회 한중지사성장회의’에 참석해 주제발표를 통해 한국과 중국의 수학여행단 교류, 글로벌기업 실무연수단 한국연수와 대구경북 의료웰니스 관광 등 교류협력을 제안해 중국 참석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또한, 회의에 참석한 우호지역인 섬서성 부성장과 별도 환담시간을 갖고 향후 실질적인 교류를 확대해 나가기로 뜻을 같이 했다.

아울러, 권영진 대구시장과도 현안을 논의하는 한편 시도지사협의회장인 박원순 서울시장과도 만나 경북도가 추진 중인 ‘도시청년 시골파견제’사업추진에 양 시도가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공항 이동 중에는 여유시간을 쪼개 현지투자법인인 베이징한미약품을 방문해 직원들의 경북포상관광을 약속받는 등 상호 협력키로 했다.

베이징 일정을 마친 이 지사는 곧바로 후난성으로 이동해 쉬다저 후난성장, 이철우 도지사, 김봉교 도의회 부의장 등 양 도․주 관계관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와 후난성 간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중국 중남부 지역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으며 양 도·주 자매결연과 함께 경북도의회와 후난성인민대표대회 간 협력키로 뜻을 같이했다.

 

이로써 경북도는 중국과의 교류지역이 자매 3(허난성,산시성, 후난성), 우호 2(닝샤회족, 지린성) 지역으로 늘어 교류지역과 연계를 통해 문화관광, 통상 등 지방외교 역량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후난성 창사시에서 개최한 경상북도 관광객 유치홍보설명회에는 우한총영사, 후난성여유국 관계자를 비롯한 150여명의 중국여행사 관계자들을 초청, 경북의 문화관광을 소개하였으며 참석자들은 경북관광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후난성 관광설명회는 김영근 주우한총영사가 국회근무 시 이철우 지사와의 인연으로 현지 여행사 관계자 초청, 장소제공 등에 많은 도움을 줬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번 중국 출장에 동행한 경북 도내 기업으로 구성된 무역사절단의 성과도 돋보였다.

 

이번 무역사절단은 15개사가 참여해 베이징과 후난성 창사시에서 각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상담회에는 90여명의 중국바이어가 참여한 가운데 200여건의 상담을 통해 1,200만불 규모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으며, 특히 817만달러 상당의 현장 수출계약 MOU를 체결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지로 중국을 택해 그간 강조해온 현장중심의 도정철학을 몸소 실천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중국은 우리나라와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는 이웃으로 한국의 최대 교역국”임을 강조하며 “그간 대내외 영향으로 주춤했던 중국 교류가 통상, 관광 등 다방면에서 다시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