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14.6℃
  • 흐림서울 11.3℃
  • 대전 11.5℃
  • 흐림대구 14.6℃
  • 구름많음울산 16.6℃
  • 흐림광주 12.5℃
  • 구름많음부산 14.8℃
  • 흐림고창 13.0℃
  • 흐림제주 15.9℃
  • 구름조금강화 13.1℃
  • 흐림보은 11.2℃
  • 흐림금산 11.8℃
  • 흐림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권우상(權禹相) 칼럼 = 북한은 핵포기 안해, 적화통일 야욕뿐

 

칼럼

 

 

                        북한은 핵포기 안해, 적화통일 야욕뿐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일반적으로 공산주의는 마르크스주의자들이 주장하는 하나의 사회 실현 가능성 또는 완성된 사회를 의미하는 정치사상 말한다. 이 사상은 1세대 공산당들의 주요 이념이 되었는데, 이는 공산주의의 정치, 사회, 철학, 경제, 문화면을 모두 완성했기 때문이다. 이론적 기반은 레닌주의로부터 나왔으며, 1917년 혁명 이후 보완해야 할 점을 추가하여 최종적으로 이오시프 스탈린에 의해 계승됐다. 최초의 공산 혁명인 러시아 혁명은 이 레닌주의를 기점으로 일어난 혁명이다. 사회주의국가에서 노동자, 농민 등 인민을 통치하는데 독재의 필요성을 주장한다. 종교 문제에도 개입하여, 국가무신론을 주장하며, 민주주의적 중앙집권제에 기반하여 당 독재를 정당화하고 당은 인민을 직접 통제하는 역할을 한다. 공산주의 분파 사상들은 매우 많으며 그 중 스탈린주의와 트로츠키주의도 포함된다. 그 외 모택동주의, 호치민 사상, 티토주의, 카스트로주의, 게바라주의, 주체사상 그리고 호자주의 등이 레닌주의의 이론적 기반을 형성하여 나온 사상이다. 붕괴되기 전 소련에는 「공산주의전략연구소(Communist Strategy Institute)」란 것이 있었다. 여기에서는 주로 기만전술을 가르치는데 혁명과업 완수를 목표로 한다. 즉 인접한 민주주의 국가를 속임수로 점령 하거나 내부을 분열시켜 붕괴시키는 것이다. 중국이 티벳트를 강점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베트남의 레툭토와 북한의 김정일이 이 연구소에서 함께 공부했다. 그후 레툭토에 의해 남베트남이 공산화 되자 김정일은 매우 고무돼 있었다고 한다. 이 연구소에서 가르치는 내용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공산주의 정치사상의 정당성과 둘째는 전략 전술이다. 전략은 상대를 기만하는 방법을, 전술은 대중(인민)을 선동하는 방법으로 주로 정치적 폭로행위를 시도하는 전술이다. 이 전술을 통해 공산주의자들이 획득하려는 목적은 공산주의에 적대적인 행위를 하는 인물(정치인)과 세력(정당)을 목표로 위신실추, 여론교란 행위 등을 통해 자신들이 정치적 목적 달성에 장애물이나 곤란한 대상은 여기에 명분(죄명)을 만들어 제거(숙청)하는 것이다. 특히 공산주의자들은 정치적 선전, 선동의 주요한 수단으로 언론을 장악하여 어떤 경우에라도 자기들에게 불리한 내용이 민중들에게 알려지는 것을 막는다. 그래서 당(黨) 활동의 기본적 내용이라고 하며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전국적 정치신문(언론)을 만드는 것이다.

 

러시아의 경우 1917년 7월 볼셰비키가 합법적으로 활동하고 있을 때 공산당 기관지가 무려 41종이었으며, 그 중에서 러시아어로 출판되는 것이 29종, 다른 언어로 되는 것이 12종이었다. 이를 보면 공산주의자들이 교육자, 선전자, 조직자, 선동자로서의 정치신문 발행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지를 잘 알 수 있다. 1945년 8월 해방직후 남한에서는 30여종의 공산계 신문과 잡지가 쏟아져 나왔다. 이는 한반도 공산화를 직업적으로 추구하는 종북세력에 의한 적화공작이 실천되고 있음을 말해주는 증거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이 북한으로부터 공격을 받았을 때, 미국은 5만의 전사자를 내면서 우리를 지켜주었지만, 중국은 중공군을 투입하여 우리를 침략했다. 중국은 북한과 동맹(朝中同盟)을 맺었다. 중국 공산주의 전략은 「병불염사 결승지전(兵不厭詐 決勝之戰 : 삥뿌엔짜 줴썽즈짠)」이다. 군사를 부리는 데는 속임수를 써야 전쟁을 이기게 한다는 뜻이다.

 

북한의 공식 대남 전략 담당 부서는 「조국평화통일위원회」와 「우리민족끼리」가 있는데 「우리민족끼리」는 민간단체로 위장한 노동당 소속의 225국 활동기구이다. 외무성은 미국등 외국과의 외교 채널을 담당한다. 이 두 기관에서 펼치는 기만(欺瞞) 전략이 먹혀들지 않으면 김정은에게 보고한 후 다음 행동을 지시 받는다. 즉 「報告 - 指示 - 行動」 시스템으로 돼 있다.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회담을 하고 종전선언, 평화조약을 말하지만 이 모두가 북괴 김정은의 속임수이며 월남처럼 평화조약을 체결할 수 한국을 적화하겠다는 것이다. 북한은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 그런데도 마치 포기할 것처럼 속임수로 평화조약을 내세워 주한미군을 철수시킨 후 적화통일 하는 것이 북괴 김정은의 최종 목표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본 칼럼은 구미일보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칼럼리스트의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