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5℃
  • 흐림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1.8℃
  • 흐림울산 20.8℃
  • 흐림광주 23.7℃
  • 흐림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22.3℃
  • 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2.4℃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1.2℃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농업기술원, ‘2018년 4-H정신 실천교육 및 한마음 대회’ 개최

4H회를 통한 후계 농업인 육성, 청년이 돌아오는 농촌 만들기 앞장
“청년이 돌아오는 농촌, 4-H가 희망입니다!”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10월 4일(목) 의성문화회관에서 미래 농촌을 이끌어갈 4-H 회원과 선후배 등 8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8년 4-H정신 실천교육 및 한마음 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희망찬 동행(동서남북·행복농촌)! 4-H정신으로!’라는 주제로 지·덕·노·체의 4-H 정신을 되새기고 동서남북 어디에서나 행복한 농촌을 만들기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같이 가자는 결의를 다졌다.

대회식에서는 포항시 김진호, 영주시 신현동 등 4-H회 활동 우수지도자 15명이 경상북도지사 표창을 받았으며 회원들과 함께 ‘희망찬 농업, 행복한 농촌’을 만들어 가자는 다짐을 했다.

 

대회식에 앞서서는 꿈바야(꿈을 바르게 갖자 야들아) 도기봉 대표를 초빙해 ‘농업·농촌 활력화를 위한 4-H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특강을 했고 ‘청년농업인이 만들어가는 희망농촌’이란 내용으로 김반석 의성군 청년농업인이 우수사례를 발표해 우리 농업·농촌의 비전을 제시했다.

2부 행사로는 시군별 장기자랑 대회와 지역 문화탐방을 통해 23개 시군 회원 간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4-H회는 농촌과 지역사회의 후계세대 육성을 위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청년이 돌아오는 농촌을 만드는데 4-H 회원 모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4-H운동은 1945년 시작돼 70년의 전통을 가진 운동으로, 국가의 장래를 이끌어갈 청소년들이 ‘4-H회’를 통한 단체활동으로 지·덕·노·체의 4-H이념을 생활화함으로써 인격을 도야하고 농심을 배양해 창조적 미래세대로 성장시키는 지역사회 청소년 교육 운동이다.

 

농촌인구의 감소와 도시로 떠나는 젊은이들이 많아지면서 우리 농촌을 지키고 식량 주권을 사수할 청년 농업인을 육성하는 4-H운동은 그 중요성이 점점 커져 가고 있으며 경북도에는 영농4-H·학생4-H회원 6,2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