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8℃
  • 맑음강릉 12.9℃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3.3℃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4.5℃
  • 맑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1.6℃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12.2℃
  • 구름조금거제 13.4℃
기상청 제공

건강ㆍ스포츠ㆍ취미

안동병원, 경상북도 최초 권역외상센터 공식 개소 ··· 전국 12번째 지정!

365일, 24시간 응급환자 전용 최상의 의료서비스 제공

경상북도는 10월 4일(목) 안동병원에서 중증외상 응급환자 전문치료를 위한 ‘권역외상센터’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진료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안동병원은 전국에서 12번째 보건복지부로부터 권역외상센터 지정을 받았으며 경북도에서는 최초로 공식 지정되었다.

권역외상센터는 교통사고, 추락 등 다발성 골절, 출혈 등을 동반한 중증외상환자에 대한 외상전용 치료센터로 365일 24시간 환자가 병원에 도착한 즉시 응급수술이 가능한 최적의 치료를 제공 받을 수 있는 시설과 장비, 인력을 갖추고 있다.

 

또한, 권역내 외상환자의 사고예방, 현장처치, 환자이송, 재활치료에 이르기까지 외상 전 분야에 걸쳐 행정기관, 소방기관과 협력하고 치료 결과 향상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교육, 연수, 통계, 데이터를 생산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경북도는 안동병원에 권역외상센터가 개소됨에 따라 기 운영중인 닥터헬기와 실시간 연계해 취약지역 응급의료기관과 긴밀히 정보를 교류하는 한편 경북북부권역의 중증외상환자 사망률을 20% 이하로 낮추는데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권역외상센터 개소로 중증외상환자를 위한 응급의료서비스의 획기적인 개선이 기대되며 경북도민의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