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7.2℃
  • 구름조금서울 16.2℃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8.7℃
  • 맑음울산 16.3℃
  • 구름많음광주 17.8℃
  • 구름조금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6.2℃
  • 구름조금제주 20.7℃
  • 구름조금강화 14.5℃
  • 맑음보은 14.2℃
  • 흐림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조금경주시 16.2℃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내년 2월 28일까지 ···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 추진

특별방역대책기간(10월 1일부터 내년 2월말) 가축질병방역상황실 운영
AI 방역담당제, 취약지역 검사강화 등 맞춤형 방역 추진으로 AI 청정 사수
백신접종 및 모니터링 철저, 바이러스검사 강화 등 구제역 비 발생 유지

경상북도는 고병원성 AI와 구제역 발생가능성이 높은 올해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가축질병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전 행정력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기간은 매년 10월~다음해 5월까지 지정·운영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위험시기 방역역량 집중을 위해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운영하며, AI․구제역이 발생하면 상황 종료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경북도는 특별방역기간 동안 동물위생시험소, 축산기술연구소, 도내 전 시군, 생산자단체 및 방역관련 단체에서 가축방역상황실을 설치·운영하는 한편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한다.

 

도는 동물방역과장을 팀장으로 경북도, 시군, 축산관련단체 방역관계관을 팀원으로 구성한 특별방역T/F팀을 운영해 방역대책 추진사항을 점검·분석하고 개선안 도출 및 취약사항 보완책 마련 등을 통해 선제적이고 집중적인 차단방역 활동을 수행할 계획이다.

 

우선, 산란계 밀집사육지역관리 등 특성에 맞는 자체 AI방역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AI 의심축 조기신고체계 구축을 위한 24시간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 산란계, 종계, 종오리, 방역취약농가 전담공무원 지정 관리 ▲ 전국에서 가장 많은 산란계 밀집지역(6개소/전국 10개소)에 대한 통제초소, 계란환적장, 알운반 전용차량 지정 등 밀집지역특성에 맞는 방역관리 강화 ▲ 자체 선정한 철새도래지(7개소), 산란계 농장, 오리전업농가(12개소), 전통시장(20개소) 등에 대한 검사 및 관리 ▲ 백신접종팀 등 농장출입자, 계란집하장, 가금분뇨운반, 비료업체 등 방역취약대상에 대한 점검강화 등 대상별 맞춤형 차단방역에 주력한다.

 

또한, 발생요인 사전 차단으로 비발생 유지를 위한 구제역 방역관리대책을 추진한다.

 

소, 염소 일제접종(10월) 및 돼지 상시 백신주 변경(O형→O+A형, 10월 1일부터)에 따른 구제역백신 접종 및 모니터링 강화로 가축 면역력 향상, 항체형성률 저조농가 점검·교육·검사 강화 및 위탁농가 방역실태 점검 등을 통해 취약지역을 집중 관리한다.

 

아울러 도축장 출하가축, 출입차량, 분뇨처리 및 비료제조업체 등에 대한 구제역 바이러스 검사로 위험요인을 사전 차단하고 가상방역훈련, 외국인근로자 1:1교육, 농가교육자료 배포 등 차단방역 교육과 홍보를 실시한다.

 

한편, 경북도는 오는 5일(금) 경주 더케이호텔에서 민관 방역관계자의 사기진작과 우수 방역기법을 공유해 방역대응 능력을 향상시키고 AI·구제역에 대한 성공적인 차단방역을 위한 결의를 다진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경북도는 ‘16년 이래 AI와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은 청정경북으로 위상이 높아졌다. 이는 방역관계자는 물론 도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이뤄낸 결과”라며 “올해도 선제적이고 집중적인 방역정책 추진으로 청정경북을 사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