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8 (수)

  • -동두천 30.5℃
  • -강릉 30.4℃
  • 맑음서울 32.0℃
  • 구름조금대전 32.6℃
  • 구름조금대구 34.2℃
  • 맑음울산 31.3℃
  • 구름조금광주 32.7℃
  • 맑음부산 28.5℃
  • -고창 29.0℃
  • 구름조금제주 28.5℃
  • -강화 27.7℃
  • -보은 32.5℃
  • -금산 31.9℃
  • -강진군 30.8℃
  • -경주시 32.7℃
  • -거제 30.0℃
기상청 제공

권우상(權禹相) 칼럼 = 우리의 삶에 필요한 常同求異



칼럼

 

 

                 우리의 삶에 필요한 尙同求異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상동구이(尙同求異)라는 말은 같음을 숭상하되 다름을 추구하라는 말이다. 즉 누군가에게 가르침을 받더라도 그 가르침을 그대로 하라는 것이 아니라 주어진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행동해야 한다는 뜻이다. 손빈이 방연의 계략에 휘말려 발뒷꿈치를 베어 병신이 되자 황급히 제()나라로 도주했다. 방연의 위()나라가 한()나라를 공격하자 한나라는 합종과의 약속에 따라 제나라에게 지원군을 요청했다. 손빈은 제나라 군사를 이끌고 황급히 위나라를 공격했다. 방연은 급히 군사를 돌려 자기 땅으로 들어간 제나라 군사를 추격했다. 손빈은 군사들에게 먹일려고 첫날 밥 짓는 부뚜막 숫자를 10만개로 했고, 이튿날은 5만개로, 다음 날은 다시 2만개로 줄였다. 그러자 추격해 오던 방연이 이 모습을 보고 웃으면서 말했다 저 군사들은 겁쟁이로구나! 사흘만에 5분의 4의 군사가 달아났으니... 달아나지 않았으면 군사들에게 먹일 밥을 저렇게 줄이지 않을텐데.” 방연은 손빈의 군사를 얏잡아보며 방심하고 추격했다. 그런데 매복하고 있던 손빈의 군사들이 갑자기 달려 들었다. 매복에 걸려든 것이었다. 2만의 군사들이 쏜 화살에 꼼짝없이 고슴도치 신세가 된 방연의 군사는 거의 전멸되고 말았다. 이 전쟁이 유명한 손빈의 부뚜막 줄이기계략이었다. 위나라는 평소 제나라 알기를 우습게 알면서 깔보고 있었다.




손빈은 위나라 군사의 이런 계략을 역()으로 이용한 것이다. 후한 때 우후는 적은 군사로 강족의 반란을 진압하러 갔다. 적군의 수가 엄청나게 많아 후퇴하자 추격이 거세졌다. 상황이 매우 겁박하고 위험했다. 우후는 손빈의 계략을 역으로 이용했다. “우리도 부뚜막 작전으로 간다. 대신 군대의 수를 늘려라부뚜막 작전으로 간다는 말에 장수들은 이상하게 생각했다. 통상 부뚜막 작전이란 것은 군사들에게 먹일 밥 짓는 부뚜막의 숫자를 줄여서 적군의 방심을 이끌어 내는 전술이다. 그런데 우후는 그것과 반대로 명령을 내렸다. 전쟁이 격렬해지면서 우후의 군사들은 매일 후퇴하면서 부뚜막의 숫자를 두 배로 늘려 나갔다. 그런데 추격해 오던 강족은 늘어나는 부뚜막 숫자에 고개를 갸우뚱 하면서 이상하게 생각했다. “부뚜막 숫자를 늘리는 것을 보니 후방에서 지원군이 오는가보구나. 그렇지 않고서는 군사들에게 먹일 밥 짓는 부뚜막을 늘릴 이유가 없을텐데.” 부뚜막 숫자를 늘리는 것을 보자 분명히 후방에서 지원군이 온다고 판단하자 강족의 군사들은 지례 겁을 먹고 잔뜩 위축돼 버렸다. 우후의 군사들은 전의를 상실한 채 오합지졸이 된 강족을 아주 쉽게 물리쳤다. 여기서 한 사람은 부뚜막 숫자를 줄이는 계략으로 승리했고, 다른 한 사람은 부뚜막 숫자를 늘리는 계략으로 승리했다. 이처럼 같은 방법이라도 결과는 달랐다. 그렇다면 왜 그랬을까? 그것은 주어진 상황이 달랐기 때문이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한나라당이 한국당과 바른정당으로 쪼개지더니, 올해 바른정당은 또 쪼개지고, 국민의 당도 쪼개지면서 파벌 갈등을 겪는 모습을 보면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정당도 때로는 위기를 만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위기를 어떠한 방법으로 극복할지에 대해서는 대처하는 방법이 달라질 수 있다. 정당간에 있어서나 기업간의 경쟁으로 위기에 처했을 때 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조직을 이끄는 대표는 지식보다 지혜가 있어야 한다. 한신(韓信)의 배수진은 말도 안 되는 병법이었지만 승리했다. 부하 장수들이 승리하고도 그 이유를 몰랐다. 임진왜란 때 신립 장군이 배수진을 따라 했다. 그런데도 패했다. 왜 패했을까? 같지만 달라야 한다는 상동구이(尙同求異)의 정신을 몰랐기 때문이다. 같음을 숭상하되 다름을 추구해야 한다. 결과가 같아도 과정마저 같을 수는 없다. 정당이나 우리의 일터도 상동구이를 잘 구사해야 하는 곳이다. 재료는 같은데 만들어진 음식은 요리사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그래서 요리에도 기술이 필요하다. 처한 상황을 잘 파악하고 자신이 가진 지혜를 어떻게 구사할지에 대한 관찰이 있어야 하는 곳, 정치인이 모인 정당이나, 우리의 삶이라는 전쟁터 모두 상동구이가 필요한 곳이 아닌가 싶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