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9 (화)

  • -동두천 -6.1℃
  • -강릉 -3.0℃
  • 서울 -4.9℃
  • 대전 -2.2℃
  • 구름조금대구 -0.4℃
  • 맑음울산 0.2℃
  • 구름많음광주 -0.7℃
  • 맑음부산 0.2℃
  • -고창 1.2℃
  • 비 또는 눈제주 4.5℃
  • -강화 -5.9℃
  • -보은 -4.7℃
  • -금산 -1.1℃
  • -강진군 0.1℃
  • -경주시 -1.6℃
  • -거제 1.4℃
기상청 제공

김관용 경북도지사, "사드 받아들인 김천·성주에 특별대책 내놔라"

새해 첫 간부회의에서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 촉구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1월 9일(화) 새해 첫 간부회의에서 이례적으로 사드 배치에 관해 언급하면서 정부차원의 지원 대책을 강하게 요구했다.


김 지사는 이날 “참으로 많은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지난해 성주 사드배치가 완료됐다”며 “이러한 과정에서 지역에서는 엄청난 아픔과 갈등이 있었고, 도지사로서도 밤잠을 설칠 정도로 말 못할 고민도 많았다” 고 소회했다.


아울러, “사드를 찬성 하든, 반대를 하든, 지역과 나라를 위하는 사랑하는 마음은 똑 같았다고 본다”며 “이제는 갈등과 반복을 접고 국가안보를 지키는데 힘을 모으자” 고 덧붙였다.


이어, 김 지사는 “정부에서도 국가안위를 위해 희생을 감내한 성주와 김천에 대한 확실한 대책을 내 놔야한다” 며 “무엇보다 김천시와 성주군이 제시한 지역지원 사업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촉구한다” 고 말했다.


또한, “사드 배치지역과 주변지역에 대한 지원사업이 일반 사업과 같이 취급돼선 안 된다” 며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을 요구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마지막으로 “도에서는 사드배치 전담 T/F를 구축해서, 각 지원사업들이 조기에 구체화 될 수 있도록 강력 대응하라” 고 간부들에게 주문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사드배치 지원사업이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연초부터 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무엇보다 사드배치 지원사업은 국가 정책적으로 필요한 사업인 만큼, 예타가 면제돼야 한다는 점을 적극 부각시켜 나가는 한편, 정치권과도 유기적으로 협력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