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25.6℃
  • -강릉 29.2℃
  • 맑음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31.1℃
  • 맑음울산 28.1℃
  • 맑음광주 27.3℃
  • 맑음부산 28.8℃
  • -고창 24.7℃
  • 구름조금제주 27.9℃
  • -강화 25.3℃
  • -보은 26.2℃
  • -금산 26.2℃
  • -강진군 24.9℃
  • -경주시 26.9℃
  • -거제 26.7℃
기상청 제공

권우상(權禹相) 칼럼 = 공반야, 그것은 슬기로운 광명




칼럼

 

 

                     공반야, 그것은 슬기로운 광명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인간이 직립 보행을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성서를 보면 처음 인간(아담)이 지구상에 생존할 때에도 직립 보행한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인지 몸을 운신하지 못한 정도로 병든 사람이 아니라면 한 걸음도 걷지 못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거니는 장소는 방안이기도 하고 거실이기도 하고 아니면 좁은 마당을 거닐기도 한다. 더 마음이 내키면 마을 길을 한 바퀴 돌기도 한다. 모두가 걷고 싶은 충동, 돌아다녀 보고 싶은 습성이 발동한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운동으로 먼 길을 걷는 사람도 있다. 이른바 보행 운동이다. 만일 보행을 못하도록 강제한다면 그 사람은 크나큰 자유를 박탈당하였다고 항의할 것이다. 무작정 걸어가고 나다니고 싶어 하는 것을 억제한다는 것은 여러 가지 자유 중에서 본능에 가까운 즐거움을 빼앗기는 것이기에 그 구속력은 대단히 클 것이다. 사람이 걷는 데에는 발의 작용이 중요하다. 발의 작용이란 무조건 앞으로 전진하고자 하는 강한 항진 세력을 축적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한 힘에 제동이 걸리면 발이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은 상실한 것과 같다. 이럴 때에는 뒷걸음질을 치게 된다. 뒷걸음질은 5 - 6보 정도는 무의식으로 걷을 수 있지만 40 - 50보 이상은 마음대로 할 수 없다. 인간은 본능적 보행 때문에 날마다 날이 밝자마자 부지런하게 길을 나선다. 직장으로 향하는 사람, 농사일을 하는 농민, 학교에 가는 학생들 -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종별의 아침 나들이가 모두 발의 움직임에 따라 행해진다. 이렇듯 생각과 뜻에 알맞는 행동을 하려고 나선 것은 인간만이 누리는 특권이다.




우리는 누구나 길을 걷는다 하루도 길을 걷지 않고는 생활이 이뤄지지 않는다. 걸어가서 만나고 만나서 일을 맡고 모두가 걸어 다니면서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사회생활을 영위하여 나가는데 필수적인 사항은 발걸음에서 비롯된다. 만약 걸어다니지 못하면 사람은 사회적인 활동을 영위할 수 없는 것이다. 그 보행에는 넓게는 의지의 흐름, 마음의 연결이 있어 우리 생활을 알뜰하게 챙겨주곤 한다. 그리고 직접 걷는다는 원시적인 방법이 내 자신이 호흡을 하면서 살아 있음을 확인해 준다. 그래서 더욱 보행의 가치를 높여준다. 문자로 전달된 편지의 사연이 아무리 진한 감정을 울린다 하더라도, 전화의 음성이 아무리 다급한 일이라도 걸어가서 직접 만나서 말하는 것보다 더 나을 수는 없다. 그러다보니 보행의 공덕의 크기를 무엇으로 가늠하겠는가. 보행은 낯선 사람을 친근감으로 만드는 친화력을 지니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걷는다는 것은 즐거움이고 기분 좋은 일이다. 우리는 다리로 두 가지의 길을 걷는다. 한편으로 길을 걷는다. 걸어서 다다르는 곳을 육체적인 발걸음만으로 여겨서는 안될 일이다.



그러면 우리는 또 무슨 길을 걸어가야 하는가? 그것은 마음의 길이다. 마음의 길이란 무엇인가? 100에서 1을 빼면 99가 된다. 99에서 또 1을 빼면 98이 된다. 이렇게 계속하여 빼나가면 2에서 1을 빼게 되고 또 다시 1에서 1을 빼면 0이 될 것이다. 여기서 한번 생각해 보자. 0에서 0을 빼면 무엇이 나올까? 틀림없이 0이 나올 것이다. ‘0에서 0을 빼고 0을 빼고... N0’이라는 수법(數法)을 불교에서는 공반야(空般若)라 한다. 공반야는 슬기로운 광명이다. 슬기는 어떤 형체가 있는 것이 아니다. 광명은 역부여시(亦復如是). 그러나 형체도 없는 그 효용은 막강한 힘을 가진다. 이것이 공반야의 힘이다. 가진바 없는 것에서 마음을 내어라 먹은바 없는 것에서 슬기를 내어라 이것이 0(無空)의 실상이다. 흔히 불가에서는 마음을 비우라고 한다. 비운다는 것은 아무 것도 없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빈 마음이라고 생각한 그 마음마저 비우는 생각 즉 거듭 비우고 비우는 이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빈 마음에서 빈 마음을 다시 비우려는 지극한 믿음이 구도의 길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오늘도 우리 모두 한번 생각해 보자. 혹여 밖에 나가 돌아다니면서 수 많은 번뇌의 욕망을 마음에 담아 온 것이 아닐까 하고 말이다. 만일 번뇌와 욕망을 마음에 담아 왔다면 속이 털어버려야 할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