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6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ㆍ예술

경상북도, 김천시에 위치한 30년이상 대를 이어 전통산업을 지킨 향토뿌리기업 현판 제막식 개최

전통을 지켜온 노포(老鋪)기업의 품격을 높이다!


30평 남짓한 좁은 작업실. 40여 년 동안 한 자리에서 뜨거운 용광로를 마주하고 끝날 것 같지 않은 연마작업에 온몸을 내맡긴다. 세심하고 철저한 손길 끝에 맺히는 장인의 혼· 명장의 기술로 묵묵히 가업을 잇고 있는 이곳은 경북 김천의 ‘삼성공업사’이다.


경상북도는 6일(수) 올해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에 신규 지정된 “삼성공업사”, “대성암본가”(김천시 소재)에서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오늘 현판식을 가진 ‘삼성공업사(대표 권화중)’는 김천에서 유일한 한옥·사찰용 장석(문고리, 경첩, 귀잡이 등)을 제조하는 업체로 국내에서는 보기 드물게 공장 내 주물간을 보유하고 거푸집을 직접 만드는 전통제조방식을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2대 권범철씨는 ‘전통장석분야 대한명인’으로 지정받는 등 장석제조기술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대성암 본가(대표 정창호)’는 3대째 가업을 이어오고 있는 도내 최고(最古) 노포 초밥집으로 1대 할아버지부터 87년째 전수해오는 옛날 방식 그대로 육수를 내고 초밥, 우동, 오뎅탕을 만들고 있어 손님들도 대를 이어 찾아갈 정도로 지역의 맛집 명소로 소문난 업체이다.


이 사업은 대를 이어 30년 이상 전통산업을 영위하며 지역발전에 기여한 ‘향토뿌리기업’ 발굴·육성을 위해 ‘13년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해오고 있으며 올해 12개사를 신규 지정하였다.(’17년 누계, 57개사)


경북도는 그동안 향토뿌리기업 활성화를 위해 선정된 기업에는 스토리텔링북 제작 등을 통한 기업홍보, 주변 환경개선·정비, 제품 디자인 개선, 경영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해 오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에는 전통 장수기업 15개사 내외를 별도로 선정, 청년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접목한 기업별 맞춤형 디자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북 청년 노포(老鋪)기업 지원단’사업을 통해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지역 경제성장의 근간이 되어준 전통산업을 이어온 향토뿌리기업 대표님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가업을 이어가는 젊은 세대의 모습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전통산업을 유지해오는 향토뿌리기업이 100년 역사로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道와 시·군이 협력하여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