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4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상북도, DDT 검출 닭·계란 유통 차단 위해 전량 폐기 및 검사 강화 조치

살충제 부적합 6개 농장 계란은 적합 판정 나와도 추가 검사 실시

경상북도는 닭에서 DDT가 검출된 2개 농장에 대해 적합여부와 관계없이 선제적 조치로 농장 내 모든 닭과 계란을 폐기해 유통 자체를 차단키로 했다.

 

또한, 살충제 성분이 기준치 초과 검출된 6개 농장에 대해서는 적합판정이 나와도 계란의 안전성이 확보 될 때까지 매일 추가 검사를 실시한다.

 

DDT가 검출된 경산 농장의 닭 4,200수와 계란 1만여개는 전량 폐기 완료했고, 영천 농장도 닭 8,500수와 계란 2만 여개를 오늘(24) 중으로 폐기 완료 시킬 예정이다.

 

살충제 부적합 6개 농장에 대한 계란 검사 결과 23() 모두 적합으로 판정됐으나, 경북도는 국민들의 불안 해소와 계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당분간 검사를 추가로 실시해 충분히 안전성이 확보됐다고 판단될 때 출하조치 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사태에 대한 강화 조치로 25()부터 도축장으로 출하되는 모든 산란계는 살충제 성분 27종과 DDT 검사를 실시한다.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닭고기는 반출 금지되고, 검사결과 부적합으로 나올 경우 전량 폐기한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앞으로 계란을 비롯한 모든 먹거리에 대해서 매우 지나칠 정도로 아주 신속하게 위험요소를 차단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드실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 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