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1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권우상 칼럼 - 첨성대 기어 올라간 여대생들



칼럼

 

 

 

                    첨성대 기어 올라간 여대생들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경주에서 여대생 세 명이 술을 마시고 울타리를 넘어 문화재인 첨성대에 기어 올라가 사진을 찍는 등 멋대로 놀다가 경찰 조사를 받은 모양이다. 결론적으로 말해서 대학에 들어가기 위해 비싼 등록금을 낸 것이 아깝다는 생각이다. 도대체 대학에서 뭘 배웠는지 궁금하기도 하지만 우리나라 대학 교육 수준의 한 단면을 보는 것 같아 씁쓸레하다. 필자는 60년대 지방에서 서울에 와 낮에는 신문사 문선부에서 일하고 밤에는 야간대학에 다니면서 어렵게 공부했다. 그때 근세 외교사를 강의하시는 교수님은 이런 말씀을 하셨다. “지식(knowledge)은 칼(knife)과 같아서 잘 사용하면 유익하지만 잘못 사용하면 흉기가 된다. 그러므로 대학에서 배운 지식을 여러분들이 사회에 나가서 절대로 흉기로 사용하지 않도록 명심해 주기길 바란다.” 필자는 평생을 살아오면서 이 말을 잊어본 적이 없으며 늘 지식은 칼(knife)과 같다란 말을 가슴에 담아 살았다. 일본에서는 대학에서 교수들이 학생들에게 지식은 칼이다(知識をナイフのようだ)”란 말을 자주 해 준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은 어떠한가? 대학에서 배운 지식의 수준은 차치하고, 오늘날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나 좋은 환경에서 자라 세칭 명문대학을 나와서 정부기관 등 로얄 직장을 가진 사람들은 얼마나 정직하고 품위 있게 살고 있을까? 물론 정직하고 품위 있게 사는 사람도 많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인간의 마음속에 웅크리고 있는 탐욕은 그 처음이 어딘가도 모르며, 그 끝도 아득하다. 그러므로 탐욕을 벗어나기란 매우 힘든 일이다. 더구나 지식층에 있는 사람들 중에는 자유와 방종을 구분하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인간은 탐욕의 그물에 메달려 살면서 그것이 탐욕이 아니라 행복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 탐욕의 그물을 끊어버리려고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물을 더 탄탄하게 동여매고자 배운 지식(knowledge)을 다 쏟아 붓고 그 지식을 이용하여 부(: wealthy)를 축적하는 수단과 방법에 동원하고 있는 것이다. 탐욕이 마음속에 자리잡지 못하게 배척하는 것은 지식이다. 그런데도 지식을 오히려 탐욕의 편에 끌어 들이기도 한다. 지식을 잘못 사용하면 인간의 마음속 탐욕은 하나의 소유물로 화현되어 자기 소유가 되지 않는 것을 거부하게 된다. 인간의 가장 큰 약점 중에 하나는 모든 존재가 자기 내재율 속에 존재하고 소유물이 되기를 원하고 있고 그 원한바를 실천하려고 발버둥치는 것이다. 지금 우리 사회는 지역 갈등, 이념 갈등, 빈부 갈등의 능선에서 나라가 가야할 방향을 잃고 갈팡질팡하는 형국이다.

 



우리가 안다고 하는 것은 원자핵 보다 더 작은 지식이 아닐까 싶다. 지혜의 문전에 들어가면 지식은 포기하지 않으면 안된다. 지식은 지혜의 아들이다. 지식인 아들이 지혜의 아버지를 능가하다는 것은 눈먼 거북이가 망망한 바다에서 생존할 수 있는 나무토막을 잡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것이라고 불경에서 말한다. 발전한 물질문명은 인간을 물질의 노예로 만들고 있다. 물질에 대해 주인이 되지 않을 때 노예가 되는 것이다. 물질에 유혹된 의식은 바르게 인식할 수 없다. 탐욕의 뿌리를 완전하게 뽑아버린 사람이라야 자비를 구현할 수 있다. 탐욕은 가지려는 사람의 몸부림이요, 자비는 주고자 하는 사람의 마음부림이다. 갖고자 하는 욕망의 불을 끄면 주고자 하는 침묵의 삼매를 누린다. 자비와 구원이 내속에 샘솟아 오르는 소리의 합창이 지구 저쪽 이쪽에서 메아리 칠 때 세상은 한층 더 밝아질 것이다.

 

 


배우지 못해 지식이 없는 사람이야 무식해서 행동이 그렇다 해도 고등교육을 받고 많이 배운 고위층 관료나 재벌이 비리 등으로 우리 사회에서 지탄을 받는 일을 보기란 그리 어렵지 않다. 지난날 한 여성 국회의원의 친인척 보좌관 논란, 한 여성 변호사의 수십억 원짜리 변호로 인베스트 투자사기범이 집행유예로 풀려나게 한 사건, 최근에도 대학 교수가 여학생을 성추행하여 고소당한 사건 등을 보면 차라리 이들이 배우지 못했다면 이런 행동은 하지 않았을지 모를 일이다. 이런 걸 두고 식자우환(識字憂患)이라고 한다. 만일 첨성대에 올라간 학생이 초등생이라면 그저 철 없이 한 행동이라고 가볍게 넘길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대학생이기 때문에 질타와 비난이 쏟아지는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