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7 (월)

  • -동두천 24.7℃
  • -강릉 30.1℃
  • 흐림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3.2℃
  • 흐림대구 23.3℃
  • 구름많음울산 26.3℃
  • 광주 24.7℃
  • 흐림부산 25.0℃
  • -고창 23.7℃
  • 흐림제주 30.6℃
  • -강화 23.8℃
  • -보은 22.1℃
  • -금산 21.9℃
  • -강진군 ℃
  • -경주시 23.1℃
  • -거제 25.0℃

권우상 칼럼 - 부자는 신강사주에서 나온다



칼럼

 

 

                   부자는 신강사주에서 나온다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한국이 인터넷 강국이라면서도 인터넷 범죄 예방책은 허술한 것이 사실이다. 온갖 악성 댓글이 난무하면서 남을 비방하거나 모욕적인 내용도 적지 않다. 하지만 처벌이 쉽지 않아 본인은 심한 정신적 고통을 겪게 되고, 이로 인한 충동적 자살로 이어지고 경우도 있다. 특히 연예인들처럼 감수성이 예민한 사람들은 인터넷 악성 댓글로 인한 정신적 고통은 곧바로 죽음으로 몰고 간다는 점에서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지만 자살자는 근절되지 않는 모습이다. 삶을 포기하는 사람은 아마도 사는 것보다 죽는 것이 낫다고 판단할 것이다. 삶은 일회성이다. 우리의 삶은 아무리 짧은 기간이라도 다른 무엇에 의해 대체될 수 없는 진실된 순간들이다. 이 순간을 포기한다는 것은 바로 죽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인간은 묻는 존재이다. “내가 왜 사는가?“ 하는 물음이 끝날 때 그의 삶도 끝나는 것이다. 어두운 것을 밝히며 분명치 않은 것을 분명케 한다. 그런데 인간은 자기의 물음이 해답되어져야 한다는 소박한 낙관을 지닌다. 물음이 있기 때문에 해답도 당연히 뒤따라야 된다는 생각이다. 생물도 인간도 안정을 구한다.

 


수억 만분의 일의 확률이지만 무기질이 유기체로 형성되었을 때 옛날의 고향이 그리웠다. 즉자적인 안정만이 있던 그 곳을 말이다. 유기체는 옛날의 고향에 비하면 엄청난 불안전이다. 이 불안정을 이기는 길은 둘이다. 하나는 옛날의 자기로 돌아가는 것 죽음이요, 하나는 주어진 자기의 조건하에서 최고의 완성을 추구하는 일이다. 그래서 생물은 생물이라는 조건이 주어진 한도에서 최고의 영원한 안식은 없다. 그래서 생물은 죽음을 택하고 만다.

인간의 경우. 지성은 최대한의 삶을 시현시키는 편에 서야 할 것 같다. 죽음과의 대결에서 삶은 약자이니까 삶과 죽음의 저울대의 평행을 잡아 주기 위해서라도 지성(知性)은 죽음을 거부해야 한다. 창조의 일로써 삶을 뻗어가야 한다. 자살자는 삶의 허무를 믿으며 많은 이유를 대며 자신을 합리화한다. 대부분의 자살자는 이지적(理智的) 추리(推理)보다는 기분에 호소하며, 혹은 발작적으로 죽음에 뛰어든다.

 

 

삶은 고통의 길이기 때문에 구원이 필요하다. 구원의 길중에서 사랑이 있다. 헌신적인 사랑이 있을 때 삶은 고통의 길에서 행복의 길로 들어선다. 삶은 비관할 것도 낙관할 것도 아니다. 삶 그 자체는 중립적인 것이다. 나무 비관하는 것은 세상과의 관계를 원활이 처리할 수 없는 자의 변명이다. 너무 낙관하는 것은 더 큰 비관의 시초일 때가 많다. 대부분 살아갈 희망이 없고 절망적일 때 자살한다. 하지만 그 절망이 새로운 삶의 전환기가 될 수 있다. 수명이 짧은 사람은 사주명국에 자사(子巳), 축인(丑寅), 인진(寅辰), 묘미(卯未), 진사(辰巳), 사인(巳寅), 오진(午辰), 미미(未未), 신사(申巳), 유인(酉寅)이 있고, 용신(用神)이 대운(大運)과 충돌을 일으킬 때다. 또한 백호살인 갑진(甲辰), 을미(乙未), 병진(丙辰), 정축(丁丑), 무진(戊辰), 임술(壬戌), 계축(癸丑)이 있는 사람들이 많다. 사주명국에 이런 흉살이 있으면 교통사고나 붕괴사고 등이 발생하거나 자살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 죽음에 이르게 된다. 하지만 자살을 결심해도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살고 싶어도 죽는 사람이 있다. 이 모두가 타고난 사주팔자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사주에도 부자로 잘사는 사람이 있고  빈천하게 사는 사람이 있다. 부자사주는 신왕하고 정관이 왕하고 인수가 있는 사주 신왕하고 이 약하고 재성이 왕한 사주 신왕하고 식상이 생재한 사주 종재격인데 구성이 양호하고 대운이 좋은 사주이다. 빈천한 사주는 신약에 식상이 약하며 제성이 중첩된 사주 신약에 재성이 약하며 관살이 중첩된 사주 신약에 인성이 약하며 식상이 중첩된 사주 비겁이 왕성한데 식상이 없고 재성이 약한 사주 신약하고 재성이 왕성한데 관살이 비겁을 억제하는 사주 희신인 인수를 재성이 파괴하는 사주 신약하고 비겁이 미약하며 재성이 왕한 사주 희신인 재성이 합이 되어 다른 육신으로 바뀐 사주 등이다. 여기서 부자는 대부분 신강사주에서 나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부자로 살고 싶으면 신강사주로 태어나야 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