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7 (금)

  • -동두천 24.4℃
  • -강릉 24.2℃
  • 서울 25.6℃
  • 흐림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27.7℃
  • 부산 25.2℃
  • -고창 27.4℃
  • 흐림제주 27.8℃
  • -강화 25.6℃
  • -보은 26.7℃
  • -금산 26.9℃
  • -강진군 26.3℃
  • -경주시 26.6℃
  • -거제 26.0℃

[성명서] 구미시 - 박정희 대통령 탄생100돌 기념우표 발행 촉구 성명서

「박정희 대통령 탄생100돌 기념우표」발행 재심의에 대하여
“우정사업본부는 당초대로 기념우표를 발행하라!”

최근 우정사업본부가 「박정희 대통령 탄생100돌 기념우표」 발행을 전면 중단한 채 오는 7월 12일 발행 여부를 재심의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엄연히 적법한 절차에 따라 결정된 사안을 반대 의견만을 듣고 정당한 근거 없이 뒤엎은 사안으로, 구미시는 온당치 못한 처사임을 강력히 주장하며 빠른 시일에 계획대로 발행할 것을 촉구한다.


박정희 대통령 탄생100돌 기념우표」는 2015년 12월 8일 우정사업본부의 2017년 기념우표 발행 신청공고가 있은 후, 2016년 4월 8일 구미시가 신청, 5월 23일 우정사업본부 우표발행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6월 2일 최종 선정되어 공문(우편정책과-1273)으로 정식 통보된 사안이다. 이것으로 기념우표 발행을 위한 정당한 절차는 명명백백하게 모두 끝났다.


이에 대해 정권교체, 새 정부 출범, 좌파와 우파, 보수와 진보 등 정치적 이견과 영향을 운운하는 것은 우리나라가 이 정도를 받아들일 만한 완충 능력조차 없는 것인지 그저 개탄스러울 따름이다. 또한 행정의 기본인 예측 가능성을 무시한 사항으로 재심의 결정을 내린 우정사업본부에 대해 영혼 없는 공무원들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우표발행을 포함한 박정희 대통령 탄생100돌 기념사업은 결코 한 인물을 우상화하자는 의도가 아니다. 세월이 흐르면 역대 어느 대통령도 탄생100주년을 맞는다. 가깝게는 김대중 대통령이 7년 후, 김영삼 대통령이 10년 후 탄생100주년이 된다. 이때에도, 현재 반대 입장을 취하는 이들은 똑같은 근거와 이유로 기념사업에 반대한다고 당당히 밝힐 수 있는가!


역대 대통령을 기념하는 것은, 정치적 논란 및 공과의 판단과는 별개인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 대한민국 성장과정에서 선두를 지휘했던 역대 대통령의 발자취를 되짚어 보며, 취할 것은 취하되 부족했던 점은 보완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가는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의 의미가 있다.


물론,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다양한 관점에서 엇갈릴 수 있다. 그러나 엄연히 우리나라의 가장 힘든 시기를 함께 한 대통령이었으며, 수출입 전략, 외자 도입, 중화학공업 육성 등 세계가 주목할 만한 업적을 남긴 점은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다. 과연 박정희 대통령이 기념우표 하나 만들지 못할 정도의 가치가 없는 인물인가?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 발행은 세계 각국에서 추진하는 기본적인 기념사업이다. 미국에서는 박정희 대통령과 같은 해 출생인 케네디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가 올해 발행되었고, 2011년에는 당시 민주당 오바마 대통령 정권에서 공화당 레이건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가 정치성향의 구분 없이 국가적 차원에서 발행되었다. 중국의 경우, 초대 총리인 저우언라이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는 물론 두 번째 국가주석인 류샤오치 역시 정치적 반대에도 불구, 국가발전의 공로를 인정받아 탄생100주년 기념우표가 발행되었다. 이밖에도 독일 3대 대통령 하이네만, 이탈리아 초대대통령 루이지 에이나우디 등 국가지도자 탄생100주년 기념우표 발행 사례는 무수하다.


때문에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우표」 발행을 두고 우상화 사업라든가 지난 정권의 비호 아래 특별히 진행된 사업이라는 것은 잘못된 주장이다.


무엇보다 지금 대한민국은 새 정부 출범과 함께 통합과 화합을 기치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러한 때에 박정희 대통령 기념우표 발행을 이념간의 이해, 세대간의 소통, 지역간의 화합을 도모하는 기회로 활용한다면 오래 묵은 갈등을 풀어나갈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


구미시는 박정희 대통령의 고향도시이다. 박정희 대통령업적을 기억하며 널리 알리고, 이를 후손에게 전할 의무가 있다. 이에 구미시는 다음과 같이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재심의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박정희 대통령 탄생100돌 기념우표」발행을 당초대로 추진하라!


2017. 7. 7.

구 미 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