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8 (월)

  • -동두천 14.1℃
  • -강릉 15.6℃
  • 맑음서울 16.7℃
  • 흐림대전 17.7℃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20.6℃
  • 구름조금광주 19.9℃
  • 흐림부산 20.4℃
  • -고창 15.8℃
  • 제주 18.8℃
  • -강화 13.2℃
  • -보은 14.7℃
  • -금산 15.6℃
  • -강진군 19.7℃
  • -경주시 19.5℃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2.13)

  • No : 8570
  • 작성자 : 이송희
  • 작성일 : 2018-02-12 21:26:17


설맞이 맛있는 나눔 행사 참석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은 13일 오전 10시 금오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리는 ‘삼성전자 스마트시티와 함께하는 설맞이 맛있는 나눔 행사’에 참석해 관계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4424 박소경 호산대학교 총장 동정 (05.28 ~ 05.30) 새글 이송희 2018/05/25
4423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28) 새글 이송희 2018/05/25
4422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25) 새글 이송희 2018/05/24
4421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24) 새글 이송희 2018/05/23
4420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23) 새글 이송희 2018/05/21
4419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21) 이송희 2018/05/18
4418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18) 이송희 2018/05/17
4417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17) 이송희 2018/05/16
4416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16) 이송희 2018/05/15
4415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15) 이송희 2018/05/14
4414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14) 이송희 2018/05/11
4413 김동만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동정 (05.11) 이송희 2018/05/10
4412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5.08) 이송희 2018/05/04
4411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4.30) 이송희 2018/04/27
4410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4.27) 이송희 2018/04/26
4409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4.26) 이송희 2018/04/25
4408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4.25) 이송희 2018/04/25
4407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4.24) 이송희 2018/04/23
4406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4.23) 이송희 2018/04/20
4405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 동정 (04.20) 이송희 2018/04/19


“김태근 자유한국당 기초의원, 구미 마선거구(진미·인동) 후보 개소식” 김태근 자유한국당 2-나 기초의원 구미 마선거구(진미·인동)후보가 5월 26일(토)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에는 장석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구미 을)을 비롯해 박두호 구미시노인회 회장, 박동진 (전)구미시새마을회 회장, 김수조 강동새마을금고 이사장 및 지역 어르신과 지지자들이 참석해 김후보에게 힘을 실어 주었다. 장석춘 의원은 “구미는 바뀌어야 한다. 현재 구미를 진단할 수 있는 사람.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사람. 그런 후보가 시장·도의원·시의원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한 ”지역을 바꿀 수 있고, 5공단 활성화에 앞장서는 후보! 김태근 후보야 말로 정말 일 잘하는 후보이다”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지만, 그래도 일 잘하는 김태근 후보를 믿어주시고 다시 한 번 열심히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박두호 구미시노인회 회장은 “김태근 후보가 압도적으로 당선될 수 있도록 여러분들이 도와서 차기 구미시의회 의장으로 추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수조 강동새마을금고 이사장은 “개소식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이 자리에 오신 지역 선후배님께 감사드린다. 지금 구미만 어려운게 아니라 전

권우상(權禹相) 칼럼 = 동성애 합법 학생인권조례 반대하라 칼럼 동성애 합법 학생인권조례 반대하라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문재인 좌파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민 분열과 함께 많은 사회적 갈등을 야기시키고 있다. 그중 하나가 국가인권위원회는 왜곡 된 이데올로기와 인권관에 따라 움직여 왔다는 것이다. 행정, 입법, 사법부 등 국가기관의 중요한 기능중 하나는 국민의 기본권 보장이다. 국가기관이 기본권을 잘 보호하지 못하는 후진국 경우에 헌법에 의해 인권위가 설립되었다. 한국은 국민에 의해 정권 교체까지 한 나라로서 국가인권위의 기능은 다른 국가기관의 기능과 중복된다. 인권위는 현재 다른 정부기관의 견제를 받지 않고 있다. 인권이란 이름으로 다른 기관을 통제하고 건전한 대다수 국민의 양심, 표현, 학문, 종교의 자유 등 기본적인 인권조차 억압하는 독재기관이 될 수 있다. 인권위는 그동안 특정 이데올르기에 따라 움직여 왔다. 인권위가 그동안 북송 당하는 탈북자와 북한 주민의 인권 탄압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것은 인권위가 특정 이데올르기에 몰입하여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지방인권조례는 국가인권위원회법에 근거해 있기 때문에 성적 지향으로 동성애와 다자성애 등이 차별금지 사유가 된다. 지방인권조례를 인권센터 등